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태양광발전 무료로 체험해 보세요!
입력 2021.10.13 (12:46) 수정 2021.10.13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45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을 내세운 독일은 시민들이 태양광 발전을 무료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리포트]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프라이부르크 시 근처의 작은 마을 아우 임 헥센탈.

지난 4월부터 3주에 한 번씩 이 집 저 집 이동하고 있는 '소형 태양광 발전소'가 있습니다.

바로 이 태양광 모듈입니다.

한 환경단체가 3주씩 무료로 대여해 주고 있는데요,

발코니나 정원, 지붕 등 원하는 곳 어디에나 설치할 수 있습니다.

책상 크기의 이 모듈은 하루 1kWh에 이르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1년에 150일만 해가 나도 가정에서 전기료 50유로 정도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40개 정도 태양광 모듈이 이 동네에 돌고 있는데 대기자가 많을 정도로 반응이 좋습니다.

[닐스 엘레브레히트 : "어제 지붕에 설치했더니 계전기가 멈춰서 돌아가지 않더군요."]

일단 이번 모듈을 체험해본 시민들은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에 매우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독일, 태양광발전 무료로 체험해 보세요!
    • 입력 2021-10-13 12:46:30
    • 수정2021-10-13 12:53:27
    뉴스 12
[앵커]

2045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을 내세운 독일은 시민들이 태양광 발전을 무료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리포트]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프라이부르크 시 근처의 작은 마을 아우 임 헥센탈.

지난 4월부터 3주에 한 번씩 이 집 저 집 이동하고 있는 '소형 태양광 발전소'가 있습니다.

바로 이 태양광 모듈입니다.

한 환경단체가 3주씩 무료로 대여해 주고 있는데요,

발코니나 정원, 지붕 등 원하는 곳 어디에나 설치할 수 있습니다.

책상 크기의 이 모듈은 하루 1kWh에 이르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1년에 150일만 해가 나도 가정에서 전기료 50유로 정도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40개 정도 태양광 모듈이 이 동네에 돌고 있는데 대기자가 많을 정도로 반응이 좋습니다.

[닐스 엘레브레히트 : "어제 지붕에 설치했더니 계전기가 멈춰서 돌아가지 않더군요."]

일단 이번 모듈을 체험해본 시민들은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에 매우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