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남부청 “수원지검이 곽상도 아들 사건 송치 요구…협의 예정”
입력 2021.10.13 (12:56) 수정 2021.10.13 (13:01) 사회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에 검찰이 곽상도 의원 아들 사건에 대해 송치 요구를 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현재 수사 중인 곽상도 의원 아들인 곽병채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하면서 50억 원을 수령한 사건 등과 관련해 수원지검으로부터 어제(12일) 송치 요구를 받았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당 요청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사건 기록 열람을 요청하여 동일사건 여부 검토 후 송치 여부에 대하여 검찰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일 곽 씨를 출국 금지했으며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도 곽 씨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지난 6일 곽 의원과 아들 곽 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했지만, 검찰은 ‘서울중앙지검과 동일 사건이므로 송치요구하겠다’는 사유로 영장을 불청구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을 건너뛰고 8일 곽병채 씨를 소환 조사했습니다.

앞서 곽 씨는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26일 낸 입장문에서 아버지 소개로 2015년부터 화천대유에서 근무했으며, 사업지 내 문화재 관련 업무를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올해 3월경 화천대유 퇴사 전 50억 원을 지급받는 성과급 계약을 맺었고, 원천징수 후 성과급과 위로금 등 명목으로 28억 원을 실수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한 시민단체는 곽 씨가 받은 퇴직금이 곽상도 의원 측에게 건넨 뇌물이라며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고, 경찰은 경기남부청에 전담수사팀을 꾸렸습니다.

경기남부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하는 한편 검찰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남부청 “수원지검이 곽상도 아들 사건 송치 요구…협의 예정”
    • 입력 2021-10-13 12:56:34
    • 수정2021-10-13 13:01:08
    사회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에 검찰이 곽상도 의원 아들 사건에 대해 송치 요구를 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현재 수사 중인 곽상도 의원 아들인 곽병채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하면서 50억 원을 수령한 사건 등과 관련해 수원지검으로부터 어제(12일) 송치 요구를 받았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당 요청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사건 기록 열람을 요청하여 동일사건 여부 검토 후 송치 여부에 대하여 검찰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일 곽 씨를 출국 금지했으며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도 곽 씨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지난 6일 곽 의원과 아들 곽 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했지만, 검찰은 ‘서울중앙지검과 동일 사건이므로 송치요구하겠다’는 사유로 영장을 불청구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을 건너뛰고 8일 곽병채 씨를 소환 조사했습니다.

앞서 곽 씨는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26일 낸 입장문에서 아버지 소개로 2015년부터 화천대유에서 근무했으며, 사업지 내 문화재 관련 업무를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올해 3월경 화천대유 퇴사 전 50억 원을 지급받는 성과급 계약을 맺었고, 원천징수 후 성과급과 위로금 등 명목으로 28억 원을 실수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한 시민단체는 곽 씨가 받은 퇴직금이 곽상도 의원 측에게 건넨 뇌물이라며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고, 경찰은 경기남부청에 전담수사팀을 꾸렸습니다.

경기남부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하는 한편 검찰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