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공무원노조 “실효성 없는 심야 역학조사 폐지해야”
입력 2021.10.13 (14:29) 수정 2021.10.13 (14:31) 사회
인천 지역 보건소 공무원들이 코로나19 대응으로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며 노조가 심야 역학조사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인천시 공무원 코로나19 과로사 재발 방지 및 처우개선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오늘(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심야 역학조사는 실효성이 없어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인천시는 신속한 방역 조치를 목표로 새벽 시간에도 코로나19 감염자에게 확진 사실을 통보하고 인적 사항, 접촉자, 동선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책위는 “감염자에게 확진 사실을 알리는 시간을 약간 앞당긴다는 장점이 있을 수 있지만, 새벽 2~3시에 자는 대상자를 깨워서 하다 보니 조사 협조나 추가 방역 조치는 어렵고 욕설과 항의성 민원만 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또 코로나19 대응 업무로 월 110시간이 넘는 초과근무를 했던 인천시 부평구보건소 공무원이 지난달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것과 관련해 인천시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천시가 노동조합과 논의기구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부평구지부 제공]
  • 인천 공무원노조 “실효성 없는 심야 역학조사 폐지해야”
    • 입력 2021-10-13 14:29:01
    • 수정2021-10-13 14:31:39
    사회
인천 지역 보건소 공무원들이 코로나19 대응으로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며 노조가 심야 역학조사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인천시 공무원 코로나19 과로사 재발 방지 및 처우개선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오늘(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심야 역학조사는 실효성이 없어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인천시는 신속한 방역 조치를 목표로 새벽 시간에도 코로나19 감염자에게 확진 사실을 통보하고 인적 사항, 접촉자, 동선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책위는 “감염자에게 확진 사실을 알리는 시간을 약간 앞당긴다는 장점이 있을 수 있지만, 새벽 2~3시에 자는 대상자를 깨워서 하다 보니 조사 협조나 추가 방역 조치는 어렵고 욕설과 항의성 민원만 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또 코로나19 대응 업무로 월 110시간이 넘는 초과근무를 했던 인천시 부평구보건소 공무원이 지난달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것과 관련해 인천시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천시가 노동조합과 논의기구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부평구지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