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월성원전 고발장 실명 언급, 심각하게 보고 있어”
입력 2021.10.13 (16:08) 수정 2021.10.13 (17:01) 사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3일)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월성원전 사건도 고발 사주 됐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는 기자들 질문에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어 “고발장에 실무자들의 실명이 언급됐는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며 “그 점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이 월성 원전 관련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20일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틀 뒤인 22일 대검에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송부했는데, 국민의힘은 같은 날 오후 대전지검에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이 사건을 고발할 당시 국정감사 중이었는데, 이틀 만에 고발장을 작성할 시간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고발장에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외에 추가적인 내용이 있다면 검찰이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감에 출석한 박 장관은 “(원전 사건 고발 과정에) 매우 중대한 의문을 갖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범계 “월성원전 고발장 실명 언급, 심각하게 보고 있어”
    • 입력 2021-10-13 16:08:16
    • 수정2021-10-13 17:01:49
    사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3일)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월성원전 사건도 고발 사주 됐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는 기자들 질문에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어 “고발장에 실무자들의 실명이 언급됐는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며 “그 점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이 월성 원전 관련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20일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틀 뒤인 22일 대검에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송부했는데, 국민의힘은 같은 날 오후 대전지검에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이 사건을 고발할 당시 국정감사 중이었는데, 이틀 만에 고발장을 작성할 시간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고발장에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외에 추가적인 내용이 있다면 검찰이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감에 출석한 박 장관은 “(원전 사건 고발 과정에) 매우 중대한 의문을 갖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