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기시다, 강제징용 기존 주장 되풀이…“한국이 해결책 내야”
입력 2021.10.13 (16:38) 수정 2021.10.13 (16:44)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3일 일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이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내놓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면서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열린 참의원 본회의에서 오쓰카 고헤이 국민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일 관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한일 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의 이런 발언은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으며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의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재확인한 내용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면서도 다른 자민당 의원의 질의에는 “북한 대응을 비롯해 지역 안정에 있어서 일한, 일미한의 협력은 불가결하다”면서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를 두고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후에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각국 정상과 신속히 전화 회담을 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면서 “미국 바이든 정권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나 자신이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기회를 놓치지 않고 모든 힘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기시다, 강제징용 기존 주장 되풀이…“한국이 해결책 내야”
    • 입력 2021-10-13 16:38:53
    • 수정2021-10-13 16:44:07
    국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3일 일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이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내놓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면서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열린 참의원 본회의에서 오쓰카 고헤이 국민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일 관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한일 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의 이런 발언은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으며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의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재확인한 내용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면서도 다른 자민당 의원의 질의에는 “북한 대응을 비롯해 지역 안정에 있어서 일한, 일미한의 협력은 불가결하다”면서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를 두고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후에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각국 정상과 신속히 전화 회담을 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면서 “미국 바이든 정권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나 자신이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기회를 놓치지 않고 모든 힘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