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MOU 체결…해양협력 강화
입력 2021.10.13 (17:20) 수정 2021.10.13 (17:34) 경제
정부가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와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해양 산업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한-인도네시아 해양공동위원회‘ 등에서 논의한 해양플랜트의 운송·설치·운영·해체 등 서비스 산업과 관련한 공동 기술 개발 및 민간 교류 촉진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양국은 먼저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 동부에 있는 노후 해양플랜트 3기를 해체하는 공동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해수부는 우리나라 기업이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약 360조 원 규모의 세계 해양플랜트 시장에 진출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또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해양플랜트 서비스 시장이 형성된 국가로, 약 600기 이상의 해양플랜트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해양플랜트 노후화에 따른 해체·재활용 사업과 액화천연가스(LNG) 등으로의 에너지 전환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투자 잠재력 높은 국가로 꼽힌다”고 설명했습니다.
  • 해수부-인도네시아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MOU 체결…해양협력 강화
    • 입력 2021-10-13 17:20:37
    • 수정2021-10-13 17:34:43
    경제
정부가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와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해양 산업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한-인도네시아 해양공동위원회‘ 등에서 논의한 해양플랜트의 운송·설치·운영·해체 등 서비스 산업과 관련한 공동 기술 개발 및 민간 교류 촉진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양국은 먼저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 동부에 있는 노후 해양플랜트 3기를 해체하는 공동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해수부는 우리나라 기업이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약 360조 원 규모의 세계 해양플랜트 시장에 진출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또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해양플랜트 서비스 시장이 형성된 국가로, 약 600기 이상의 해양플랜트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해양플랜트 노후화에 따른 해체·재활용 사업과 액화천연가스(LNG) 등으로의 에너지 전환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투자 잠재력 높은 국가로 꼽힌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