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물러날까?…“오는 29일 임시 주주총회 열기로”
입력 2021.10.13 (17:52) 수정 2021.10.13 (17:53) 경제
남양유업이 오는 29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사내이사 3명과 사외이사 1명 선임에 대한 임시 주주총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사내이사 후보는 남양유업의 김승언 수석본부장과 정재연 세종공장장, 이창원 나주공장장이고 사외이사는 이종민 학교법인 광운학원 이사입니다.

현재 남양유업 사내이사는 홍원식 회장과 홍 회장 어머니 지송죽 씨,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석 상무, 이광범 대표 등 4명으로 사내이사 3명이 모두 새로 선임될 경우 홍 회장과 가족들이 퇴진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남양유업 측은 “신규 사내·사외이사 후보 선임이 결정돼 공시됐고 기존 임원의 변동 여부는 향후 정해지면 입장을 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홍 회장은 논란이 됐던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지난 5월 사퇴 선언을 했고 이후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를 상대로 회사 매각을 진행했으나 불발됐습니다.

또 사퇴 선언 당시 발언과 달리 홍 회장은 여전히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고 홍 회장의 두 아들은 임원으로 복직하거나 승진하면서 경영 쇄신 노력 약속이 빈말에 그쳤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물러날까?…“오는 29일 임시 주주총회 열기로”
    • 입력 2021-10-13 17:52:32
    • 수정2021-10-13 17:53:35
    경제
남양유업이 오는 29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사내이사 3명과 사외이사 1명 선임에 대한 임시 주주총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사내이사 후보는 남양유업의 김승언 수석본부장과 정재연 세종공장장, 이창원 나주공장장이고 사외이사는 이종민 학교법인 광운학원 이사입니다.

현재 남양유업 사내이사는 홍원식 회장과 홍 회장 어머니 지송죽 씨,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석 상무, 이광범 대표 등 4명으로 사내이사 3명이 모두 새로 선임될 경우 홍 회장과 가족들이 퇴진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남양유업 측은 “신규 사내·사외이사 후보 선임이 결정돼 공시됐고 기존 임원의 변동 여부는 향후 정해지면 입장을 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홍 회장은 논란이 됐던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지난 5월 사퇴 선언을 했고 이후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를 상대로 회사 매각을 진행했으나 불발됐습니다.

또 사퇴 선언 당시 발언과 달리 홍 회장은 여전히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고 홍 회장의 두 아들은 임원으로 복직하거나 승진하면서 경영 쇄신 노력 약속이 빈말에 그쳤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