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간 기여자, 학령기 교육 등 국내 정착 준비 ‘착착’
입력 2021.10.13 (19:20) 수정 2021.10.13 (19:24)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탈레반의 집권으로 고국을 떠난 아프간 기여자들이 국내에 입국한 지 벌써 50일이 다 되어 갑니다.

한국어와 태권도는 물론 사회 법규까지 국내 정착을 위한 교육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도복에 흰 띠를 조여 맨 아프간 아이들이 발차기를 합니다.

처음 배우는 태권도지만 사뭇 진지함이 묻어납니다.

일주일에 세 시간, 한국식 인사와 예절도 익히고 있습니다.

[아프간 청소년 : "아프간에서는 여성들이 자유롭게 태권도를 못 합니다. 하지만 한국에 와서 자유롭게 태권도를 하고, 시설도 잘되어있어서 좋습니다."]

교육 한 달여 만에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 익혔고 이제는 한국말로 인사도 할 수 있습니다.

기초 법질서는 물론 금융과 양성 평등까지 아프간과는 사뭇 다른 한국의 문화와 지식을 배웠습니다.

[윤연한/천안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 "일자리는 어떻게 되는지. 가계를 책임져야 되는 그런 거에 굉장히 관심이 많아서 제가 조기 적응 교육하면서 근로기준법 교육까지 같이할 정도로…."]

아프간 기여자와 가족 391명은 모두 국내 정착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법무부는 이들에게 F-2 비자를 발급해 거주자격을 부여할 방침입니다.

F-2 비자를 받으면 장기 체류가 가능한데, 일정 조건을 만족하면 영주권도 받게 됩니다.

[하용국/법무부 이민통합과장 : "취업과 지역사회 정착 등 종합적인 정착준비가 계획대로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지역사회에서 최대한 정착을 위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법무부는 충북 진천 인재개발원에 머물고 있는 아프간 기여자들은 이달 말 다른 시설로 옮겨 또다시 4개월여 동안 정착 교육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
  • 아프간 기여자, 학령기 교육 등 국내 정착 준비 ‘착착’
    • 입력 2021-10-13 19:20:40
    • 수정2021-10-13 19:24:55
    뉴스7(부산)
[앵커]

탈레반의 집권으로 고국을 떠난 아프간 기여자들이 국내에 입국한 지 벌써 50일이 다 되어 갑니다.

한국어와 태권도는 물론 사회 법규까지 국내 정착을 위한 교육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도복에 흰 띠를 조여 맨 아프간 아이들이 발차기를 합니다.

처음 배우는 태권도지만 사뭇 진지함이 묻어납니다.

일주일에 세 시간, 한국식 인사와 예절도 익히고 있습니다.

[아프간 청소년 : "아프간에서는 여성들이 자유롭게 태권도를 못 합니다. 하지만 한국에 와서 자유롭게 태권도를 하고, 시설도 잘되어있어서 좋습니다."]

교육 한 달여 만에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 익혔고 이제는 한국말로 인사도 할 수 있습니다.

기초 법질서는 물론 금융과 양성 평등까지 아프간과는 사뭇 다른 한국의 문화와 지식을 배웠습니다.

[윤연한/천안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 "일자리는 어떻게 되는지. 가계를 책임져야 되는 그런 거에 굉장히 관심이 많아서 제가 조기 적응 교육하면서 근로기준법 교육까지 같이할 정도로…."]

아프간 기여자와 가족 391명은 모두 국내 정착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법무부는 이들에게 F-2 비자를 발급해 거주자격을 부여할 방침입니다.

F-2 비자를 받으면 장기 체류가 가능한데, 일정 조건을 만족하면 영주권도 받게 됩니다.

[하용국/법무부 이민통합과장 : "취업과 지역사회 정착 등 종합적인 정착준비가 계획대로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지역사회에서 최대한 정착을 위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법무부는 충북 진천 인재개발원에 머물고 있는 아프간 기여자들은 이달 말 다른 시설로 옮겨 또다시 4개월여 동안 정착 교육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