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충주] “주먹만한 돌덩이까지”…채석장 ‘발파’에 주민 ‘불안’
입력 2021.10.13 (19:32) 수정 2021.10.13 (19:38)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 북부권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충주의 한 마을 주민들이 채석장에서 날아든 돌덩이에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현실적인 피해보상과 함께 채석장 운영 중단을 요구하면서 업체 측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지붕에 성인 주먹만 한 구멍이 뚫렸습니다.

바닥 곳곳에는 돌덩이가 떨어져 있습니다.

채석장에서 불과 200여 m 떨어진 이 마을에 돌덩이가 날아든 것은 채석장에서 발파 작업을 했던 지난 8월입니다.

[임석귀/충주시 노은면 주민 : "소리가 그날따라 엄청 컸습니다. 창문이 흔들흔들하고, 돌이 동네에 우수수 우박 떨어지듯이 떨어져서…."]

주민들의 피해 신고에 충주시는 채석장에 1개월의 영업정지를 명령했고, 경찰 조사도 진행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채석장 운영이 재개됐습니다.

업체 측은 "당시, 이상 발파로 돌이 흩어지는 사고가 났다"며, "사고 직후, 피해 예방을 위해 안전 발파 실험을 8차례 거쳤고 비산 방지용 매트를 추가 설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충주시는 업체 측이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고, 채석장 운영을 중단할 명확한 근거가 없다며 영업 재개를 예정보다 일찍 승인했습니다.

[최진혁/충주시 산지관리팀장 : "인허가된 상태를 임의대로 처분해서 못하게 할 순 없는 거거든요. (영업 기간 연장 때) 주민 동의서 첨부를 하게끔 해서 판단을 좀 받아보려고…."]

주민들은 관련 규정이 미비한 탓에 구체적인 피해보상은 물론 재발 방지 대책 역시 아직 제대로 세워지지 않았다며 같은 사고가 반복될까,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이영순 제천시의원 “제천시 민생 대신 도시 미화 집중”

제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심 조경 사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제천시의회 이영순 의원은 오늘, 시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제천시가 코로나19 위기에도 민생을 외면한 채 조경과 공원 조성 등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이를 위한 시설 운영비만 해마다 3억 2천만 원이 든다고 강조했습니다.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제천시장 출마를 선언한 장인수 더불어민주당 전 정책위 부의장도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제천시가 조경과 인공 폭포 조성에 450억 원 이상을 쏟아부었다고 주장했는데요.

조경과 건설업자의 배만 불리는 사업을 중단하고 제천시민을 위해 사용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단양군, 양방산 관광 케이블카 개발 사업 협약

단양 일대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관광 케이블카 조성이 추진됩니다.

단양군은 어제, 주식회사 소노인터내셔널 컨소시엄과 2025년까지 552억 원 규모의 케이블카 개발 사업을 위한 투자협약을 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는데요.

단양강을 가로지르는 케이블카는 단양읍 소노문리조트에서 양방산 정상을 잇는 1.6㎞ 노선으로 10인승 44대가 운영될 예정인데요.

충북에서 민간 제안 방식의 관광 케이블카 건설은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윤진모·최승원/영상편집:정진욱
  • [여기는 충주] “주먹만한 돌덩이까지”…채석장 ‘발파’에 주민 ‘불안’
    • 입력 2021-10-13 19:32:49
    • 수정2021-10-13 19:38:19
    뉴스7(청주)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 북부권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충주의 한 마을 주민들이 채석장에서 날아든 돌덩이에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현실적인 피해보상과 함께 채석장 운영 중단을 요구하면서 업체 측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지붕에 성인 주먹만 한 구멍이 뚫렸습니다.

바닥 곳곳에는 돌덩이가 떨어져 있습니다.

채석장에서 불과 200여 m 떨어진 이 마을에 돌덩이가 날아든 것은 채석장에서 발파 작업을 했던 지난 8월입니다.

[임석귀/충주시 노은면 주민 : "소리가 그날따라 엄청 컸습니다. 창문이 흔들흔들하고, 돌이 동네에 우수수 우박 떨어지듯이 떨어져서…."]

주민들의 피해 신고에 충주시는 채석장에 1개월의 영업정지를 명령했고, 경찰 조사도 진행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채석장 운영이 재개됐습니다.

업체 측은 "당시, 이상 발파로 돌이 흩어지는 사고가 났다"며, "사고 직후, 피해 예방을 위해 안전 발파 실험을 8차례 거쳤고 비산 방지용 매트를 추가 설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충주시는 업체 측이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고, 채석장 운영을 중단할 명확한 근거가 없다며 영업 재개를 예정보다 일찍 승인했습니다.

[최진혁/충주시 산지관리팀장 : "인허가된 상태를 임의대로 처분해서 못하게 할 순 없는 거거든요. (영업 기간 연장 때) 주민 동의서 첨부를 하게끔 해서 판단을 좀 받아보려고…."]

주민들은 관련 규정이 미비한 탓에 구체적인 피해보상은 물론 재발 방지 대책 역시 아직 제대로 세워지지 않았다며 같은 사고가 반복될까,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이영순 제천시의원 “제천시 민생 대신 도시 미화 집중”

제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심 조경 사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제천시의회 이영순 의원은 오늘, 시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제천시가 코로나19 위기에도 민생을 외면한 채 조경과 공원 조성 등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이를 위한 시설 운영비만 해마다 3억 2천만 원이 든다고 강조했습니다.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제천시장 출마를 선언한 장인수 더불어민주당 전 정책위 부의장도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제천시가 조경과 인공 폭포 조성에 450억 원 이상을 쏟아부었다고 주장했는데요.

조경과 건설업자의 배만 불리는 사업을 중단하고 제천시민을 위해 사용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단양군, 양방산 관광 케이블카 개발 사업 협약

단양 일대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관광 케이블카 조성이 추진됩니다.

단양군은 어제, 주식회사 소노인터내셔널 컨소시엄과 2025년까지 552억 원 규모의 케이블카 개발 사업을 위한 투자협약을 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는데요.

단양강을 가로지르는 케이블카는 단양읍 소노문리조트에서 양방산 정상을 잇는 1.6㎞ 노선으로 10인승 44대가 운영될 예정인데요.

충북에서 민간 제안 방식의 관광 케이블카 건설은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윤진모·최승원/영상편집:정진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