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적의 신생아’ 건강 회복…퇴원 후 새 보금자리로
입력 2021.10.13 (19:32) 수정 2021.10.13 (19:4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어나자마자 쓰레기통에 버려졌다가 극적으로 구조돼 살아난 신생아 소식을 전해드린 지 두 달이 다 되어갑니다.

그동안, 주위의 잇따른 온정 속에 아기는 치료를 받아 건강을 회복했고, 이제는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 119구급차에서 구급 침대가 황급히 병원 응급실로 옮겨집니다.

침대 위 파란색 이불로 감싼 갓난아기가 누워 있습니다.

주택 골목 쓰레기통에서 구조된 신생아입니다.

당시 불과 30~40여 cm의 키에 탯줄도 그대로 남아있던 상태.

[김재문/기적의 신생아 최초 발견인/8월 21일 : "(아기가) 들어있을 거란 상상도 못 했는데, 유기됐다 하더라도 아무것도 보자기나 이런 거에 싸여있던 게 아니어서 마음이 아팠죠."]

불결한 쓰레기통 안에서 온몸에 상처를 입고도 67시간을 견뎌 살아나 구조된 이 아기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국적으로 온정이 모였습니다.

성금이 모였고 기저귀와 물휴지 등 후원 물품도 잇따랐습니다.

지자체와 시민사회단체도 나서 치료비 지원에 나섰습니다.

그 사이 아기는 괴사한 피부를 제거하는 두 차례 큰 수술을 이겨냈고 곧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신영덕/충북대학교병원 대외협력실장 : "성인도 이렇게 두 번씩 수술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거든요. 꿋꿋하게 잘 이겨낸 것 같습니다."]

퇴원 후 지낼 임시 거처도 정해졌습니다.

입양 가정이 정해질 때까지 통원 치료를 하며 아동양육시설에서 지낼 예정입니다.

[이재숙/청주시 복지국장 : "어떤 응급 상황이 발생 될지 모르는 상황에 가정 위탁에 보호되었을 때 대처하기가 쉽지 않지 않나 이런 의견을 (참고했습니다.)"]

그동안 죽을 고비도 몇 차례 있었지만 잘 넘기고 기적처럼 살아난 아기.

수많은 이웃의 온정과 보살핌 속에서 이제 새로운 삶을 기약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 ‘기적의 신생아’ 건강 회복…퇴원 후 새 보금자리로
    • 입력 2021-10-13 19:32:57
    • 수정2021-10-13 19:47:44
    뉴스7(대전)
[앵커]

태어나자마자 쓰레기통에 버려졌다가 극적으로 구조돼 살아난 신생아 소식을 전해드린 지 두 달이 다 되어갑니다.

그동안, 주위의 잇따른 온정 속에 아기는 치료를 받아 건강을 회복했고, 이제는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 119구급차에서 구급 침대가 황급히 병원 응급실로 옮겨집니다.

침대 위 파란색 이불로 감싼 갓난아기가 누워 있습니다.

주택 골목 쓰레기통에서 구조된 신생아입니다.

당시 불과 30~40여 cm의 키에 탯줄도 그대로 남아있던 상태.

[김재문/기적의 신생아 최초 발견인/8월 21일 : "(아기가) 들어있을 거란 상상도 못 했는데, 유기됐다 하더라도 아무것도 보자기나 이런 거에 싸여있던 게 아니어서 마음이 아팠죠."]

불결한 쓰레기통 안에서 온몸에 상처를 입고도 67시간을 견뎌 살아나 구조된 이 아기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국적으로 온정이 모였습니다.

성금이 모였고 기저귀와 물휴지 등 후원 물품도 잇따랐습니다.

지자체와 시민사회단체도 나서 치료비 지원에 나섰습니다.

그 사이 아기는 괴사한 피부를 제거하는 두 차례 큰 수술을 이겨냈고 곧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신영덕/충북대학교병원 대외협력실장 : "성인도 이렇게 두 번씩 수술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거든요. 꿋꿋하게 잘 이겨낸 것 같습니다."]

퇴원 후 지낼 임시 거처도 정해졌습니다.

입양 가정이 정해질 때까지 통원 치료를 하며 아동양육시설에서 지낼 예정입니다.

[이재숙/청주시 복지국장 : "어떤 응급 상황이 발생 될지 모르는 상황에 가정 위탁에 보호되었을 때 대처하기가 쉽지 않지 않나 이런 의견을 (참고했습니다.)"]

그동안 죽을 고비도 몇 차례 있었지만 잘 넘기고 기적처럼 살아난 아기.

수많은 이웃의 온정과 보살핌 속에서 이제 새로운 삶을 기약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