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이드 인 코리아’ 달 기지 건설 박차…핵심기술 국내 개발
입력 2021.10.13 (21:34) 수정 2021.10.13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28년까지 달에 유인 우주기지를 짓겠다” 미국이 주도하는 아르테미스 계획입니다.

여기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한 연구소가 달에서 직접 벽돌 등을 만들 수 있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은 돌을 분쇄기에 넣어 가루로 만듭니다.

달 표면의 흙과 가장 비슷한 복제토입니다.

강원도 철원에서 가져온 현무암으로 만들었습니다.

[유병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전임연구원 : "전국에서 표본을 다 채취해서... 화학 분석을 해서 달 토양과 제일 유사한 지역을 찾았습니다."]

이 복제토를 표본으로 달의 흙으로 벽돌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벽돌을 직접 달까지 실어나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신휴성/한국건설기술연구원 미래스마트건설연구본부장 : "1kg의 재료를 지구에서 달까지 운송하기 위해서는 15억에서 30억 원까지 든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현지 자원을 어떻게든 활용을 해서 건설 재료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기지 건설은 불가능하다."]

문제는 진공 상태인 달에선 액체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연구진은 물 없이 흙으로만 벽돌을 만들었습니다.

흙을 틀에 담은 뒤 전자레인지 같은 기계에 넣고 돌리면 단단한 벽돌이 완성됩니다.

[김영재/한국건설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 : "입자 사이에서 결합이 일어나게 되거든요. 점점 치밀화가 되면서 이렇게 단단한 블록이 만들어지는데 콘크리트와 유사한 압축강도를 가질 수 있게 됩니다."]

지반 공사를 위한 특수 시추장비도 개발됐습니다.

14kg밖에 안 돼 가볍고, 선풍기 한 대 돌리는 수준의 전력으로 가동됩니다.

달의 혹독한 환경에 대비해 영하 50도 남극기지에서 100회 이상 검증도 마쳤습니다.

[유병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전임연구원 : "세계 최초라고 자부할 수 있고요. 동결돼 있는 얼음과 월면토(달 표면 흙), 모래를 뚫을 수 있는 데는 저희밖에 없다고."]

2017년 미국 나사가 주관하는 우주 건설기술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현재 미국, 유럽의 연구기관과 함께 달 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메이드 인 코리아’ 달 기지 건설 박차…핵심기술 국내 개발
    • 입력 2021-10-13 21:34:42
    • 수정2021-10-13 22:04:33
    뉴스 9
[앵커]

“2028년까지 달에 유인 우주기지를 짓겠다” 미국이 주도하는 아르테미스 계획입니다.

여기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한 연구소가 달에서 직접 벽돌 등을 만들 수 있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은 돌을 분쇄기에 넣어 가루로 만듭니다.

달 표면의 흙과 가장 비슷한 복제토입니다.

강원도 철원에서 가져온 현무암으로 만들었습니다.

[유병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전임연구원 : "전국에서 표본을 다 채취해서... 화학 분석을 해서 달 토양과 제일 유사한 지역을 찾았습니다."]

이 복제토를 표본으로 달의 흙으로 벽돌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벽돌을 직접 달까지 실어나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신휴성/한국건설기술연구원 미래스마트건설연구본부장 : "1kg의 재료를 지구에서 달까지 운송하기 위해서는 15억에서 30억 원까지 든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현지 자원을 어떻게든 활용을 해서 건설 재료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기지 건설은 불가능하다."]

문제는 진공 상태인 달에선 액체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연구진은 물 없이 흙으로만 벽돌을 만들었습니다.

흙을 틀에 담은 뒤 전자레인지 같은 기계에 넣고 돌리면 단단한 벽돌이 완성됩니다.

[김영재/한국건설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 : "입자 사이에서 결합이 일어나게 되거든요. 점점 치밀화가 되면서 이렇게 단단한 블록이 만들어지는데 콘크리트와 유사한 압축강도를 가질 수 있게 됩니다."]

지반 공사를 위한 특수 시추장비도 개발됐습니다.

14kg밖에 안 돼 가볍고, 선풍기 한 대 돌리는 수준의 전력으로 가동됩니다.

달의 혹독한 환경에 대비해 영하 50도 남극기지에서 100회 이상 검증도 마쳤습니다.

[유병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전임연구원 : "세계 최초라고 자부할 수 있고요. 동결돼 있는 얼음과 월면토(달 표면 흙), 모래를 뚫을 수 있는 데는 저희밖에 없다고."]

2017년 미국 나사가 주관하는 우주 건설기술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현재 미국, 유럽의 연구기관과 함께 달 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