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AE 국영 항만 운영사 “해상 물류 대란 당분간 지속 예상”
입력 2021.10.13 (21:35) 수정 2021.10.13 (22:05) 국제
세계 최대 규모의 항만 운영사 중 하나인 아랍에미리트(UAE)의 디피월드(DP World)가 국제 물류 대란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현지시간 13일 술탄 아흐메드 빈 술레이얌 디피월드 회장은 ‘2020 두바이 엑스포’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술레이얌 디피월드 회장은 “화물이 밀려있는 것은 복합적인 문제”라면서 “언제 해결될지 예측하기 어렵고, 개인적으로 오랜 시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향후 3∼4개월 안에 현재 5만 6,000 명 수준인 직원 수를 10만 명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부터 이어진 물류대란은 최근 세계 주요 항만에서의 컨테이너 하역 지연으로 인한 선박 운항 정시성 하락, 선박 확보난, 높은 해상운임 등으로 심화하는 추세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UAE 국영 항만 운영사 “해상 물류 대란 당분간 지속 예상”
    • 입력 2021-10-13 21:35:54
    • 수정2021-10-13 22:05:29
    국제
세계 최대 규모의 항만 운영사 중 하나인 아랍에미리트(UAE)의 디피월드(DP World)가 국제 물류 대란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현지시간 13일 술탄 아흐메드 빈 술레이얌 디피월드 회장은 ‘2020 두바이 엑스포’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술레이얌 디피월드 회장은 “화물이 밀려있는 것은 복합적인 문제”라면서 “언제 해결될지 예측하기 어렵고, 개인적으로 오랜 시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향후 3∼4개월 안에 현재 5만 6,000 명 수준인 직원 수를 10만 명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부터 이어진 물류대란은 최근 세계 주요 항만에서의 컨테이너 하역 지연으로 인한 선박 운항 정시성 하락, 선박 확보난, 높은 해상운임 등으로 심화하는 추세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