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경선 승복…당무위 “무효표 처리 문제 없다”
입력 2021.10.13 (23:33) 수정 2021.10.14 (00: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선 경선 과정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해온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 경선 결과에 승복한다고 밝혔습니다.

당무위원회라는 당의 최고의사결정기구에서 이 전 대표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론내자, 이를 곧바로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의 턱걸이 승리 이후 불거졌던 내홍은 일단 수습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먼저,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선 뒤 칩거해왔던 이낙연 전 대표가 그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무효표의 처리 방식을 두고, 문제를 제기해온 지 사흘 만입니다.

이 전 대표는 승리한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를 보낸다면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자신 역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지를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승리할 수 없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준다"며, 지지자들을 설득하는 메시지도 내놨습니다.

오늘 승복 발표는 이 전 대표 측이 소집을 요구했던 당무위원회가 결론적으로 이재명 후보의 손을 들어준 뒤 나왔습니다.

당무위에선 무효표 처리 방식을 놓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지만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정무적인 해결 방법'을 선택했다고, 참석자는 설명했습니다.

[고용진/민주당 수석대변인 : "민주당이 향후 대선을 향해서 단합해서 가자면 모든 차이점들 극복하고 이렇게 결정하는 것이 옳다는 취지하에..."]

다만, 당무위는 문제가 됐던 무효표 처리 조항은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수정하기로 했습니다.

당 차원의 최종 결정과 패배한 후보의 공식 승복 선언으로, 감정 싸움으로까지 번졌던 내홍은 일단 수습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현석
  • 이낙연 경선 승복…당무위 “무효표 처리 문제 없다”
    • 입력 2021-10-13 23:33:55
    • 수정2021-10-14 00:23:19
    뉴스라인
[앵커]

대선 경선 과정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해온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 경선 결과에 승복한다고 밝혔습니다.

당무위원회라는 당의 최고의사결정기구에서 이 전 대표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론내자, 이를 곧바로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의 턱걸이 승리 이후 불거졌던 내홍은 일단 수습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먼저,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선 뒤 칩거해왔던 이낙연 전 대표가 그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무효표의 처리 방식을 두고, 문제를 제기해온 지 사흘 만입니다.

이 전 대표는 승리한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를 보낸다면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자신 역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지를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승리할 수 없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준다"며, 지지자들을 설득하는 메시지도 내놨습니다.

오늘 승복 발표는 이 전 대표 측이 소집을 요구했던 당무위원회가 결론적으로 이재명 후보의 손을 들어준 뒤 나왔습니다.

당무위에선 무효표 처리 방식을 놓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지만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정무적인 해결 방법'을 선택했다고, 참석자는 설명했습니다.

[고용진/민주당 수석대변인 : "민주당이 향후 대선을 향해서 단합해서 가자면 모든 차이점들 극복하고 이렇게 결정하는 것이 옳다는 취지하에..."]

다만, 당무위는 문제가 됐던 무효표 처리 조항은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수정하기로 했습니다.

당 차원의 최종 결정과 패배한 후보의 공식 승복 선언으로, 감정 싸움으로까지 번졌던 내홍은 일단 수습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