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공동이용’ 합의 한강하구 첫 시범 항행
입력 2021.10.14 (06:27) 수정 2021.10.14 (06: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남북이 공동이용에 합의했던 한강 하구 근처를 민간 선박이 운행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정부는 언제 어디서든 모든 의제를 열어놓고 대화를 하자며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 기를 꽂은 배가 강화대교 아래를 천천히 지나갑니다.

마주 보이는 땅은 북한의 개성, 500미터 앞이 강 위의 비무장지대로 일컬어지는 한강하구 중립수역입니다.

민간 선박이 어로한계선을 넘은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인영/통일부 장관 : "우리가 좀 더 유연하고 창조적으로 남북이 평화적인 접근을 시도해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우리 정부는 차분하게 그런 평화의 구상들을 발전시켜 보겠습니다."]

조선시대부터 서해와 서울을 연결하며 물자와 사람이 활발히 오갔던 한강 하구 유역.

하지만 남북이 분단되면서 민간의 접근은 차단됐습니다.

["민간인들은 못 들어갑니다."]

그러다 2007년 10.4선언에서 남북이 한강하구의 공동이용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고, 2018년 9.19 군사합의에서는 이 곳을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했습니다.

두 달 뒤 남북이 공동으로 수로조사를 실시하고 해도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듬해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그 이상의 진전은 없었습니다.

전문가들은 한강 하구가 현재의 교착 국면을 풀 중요한 공간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9.19 군사합의에서 이미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한데다 소유권 분쟁 등의 문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시우/ 평화운동가/사진작가 : "비무장지대는 이전에 거기 살았던 분들의 소유권을 무시할 수가 없단 말이죠. 소유권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 구역이 강이기 때문에 오히려 강이 훨씬 더 접근이 쉽겠다..."]

정부는 통신선 복원 이후 첫 협력사업으로, 한강 하구 뱃길이 다시 열리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고석훈
  • 남북 ‘공동이용’ 합의 한강하구 첫 시범 항행
    • 입력 2021-10-14 06:27:57
    • 수정2021-10-14 06:35:55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런 가운데 남북이 공동이용에 합의했던 한강 하구 근처를 민간 선박이 운행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정부는 언제 어디서든 모든 의제를 열어놓고 대화를 하자며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 기를 꽂은 배가 강화대교 아래를 천천히 지나갑니다.

마주 보이는 땅은 북한의 개성, 500미터 앞이 강 위의 비무장지대로 일컬어지는 한강하구 중립수역입니다.

민간 선박이 어로한계선을 넘은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인영/통일부 장관 : "우리가 좀 더 유연하고 창조적으로 남북이 평화적인 접근을 시도해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우리 정부는 차분하게 그런 평화의 구상들을 발전시켜 보겠습니다."]

조선시대부터 서해와 서울을 연결하며 물자와 사람이 활발히 오갔던 한강 하구 유역.

하지만 남북이 분단되면서 민간의 접근은 차단됐습니다.

["민간인들은 못 들어갑니다."]

그러다 2007년 10.4선언에서 남북이 한강하구의 공동이용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고, 2018년 9.19 군사합의에서는 이 곳을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했습니다.

두 달 뒤 남북이 공동으로 수로조사를 실시하고 해도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듬해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그 이상의 진전은 없었습니다.

전문가들은 한강 하구가 현재의 교착 국면을 풀 중요한 공간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9.19 군사합의에서 이미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한데다 소유권 분쟁 등의 문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시우/ 평화운동가/사진작가 : "비무장지대는 이전에 거기 살았던 분들의 소유권을 무시할 수가 없단 말이죠. 소유권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 구역이 강이기 때문에 오히려 강이 훨씬 더 접근이 쉽겠다..."]

정부는 통신선 복원 이후 첫 협력사업으로, 한강 하구 뱃길이 다시 열리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고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