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춧값 폭락에 시름…“정부 수매 절실”
입력 2021.10.14 (06:46) 수정 2021.10.14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추 주산지인 경북 북부지역에서는 고춧값이 폭락해 농민들의 근심이 큽니다.

고추산지 자치단체들과 농협은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에 고추 긴급 수매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 앞마당에 말린 고추더미가 한가득 쌓였습니다.

올해는 병해충 피해가 거의 없고, 작황도 좋아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20%가량 늘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풍작에도 농민들의 표정은 밝지 못합니다.

서안동농협 고추공판장에서 거래된 건고추 가격은 600그램 기준으로 평균 7천 5백원 선,

지난해보다 40% 이상 떨어졌고, 최근 5년 평균 가격과 비교해도 20%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조연수/서안동농협 고추공판장 과장 : "어느 지역 할 것 없이 생산물량이 전년 대비 30%이상 늘었고, 늘어난 물량이 갈 데가 없으니까 공판장으로 집중 출하되고 있습니다."]

고춧값이 폭락한 건 생산량은 늘었지만 코로나 여파로 학교급식과 음식점 등에서 고춧가루 소비가 줄어든 영향입니다.

고추 생산비용은 600그램 당 만 원 안팎인데 농가들은 생산비도 건지지 못할 판이라고 허탈해 합니다.

판로도 문제입니다.

계약재배 물량과 공판장을 통해 소화할 수 있는 물량은 한계가 있어 농가마다 수확한 고추를 쌓아두고 있습니다.

[이준석/고추 농가 : "지금 고추 내봐야 인건비, 자재비, 비룟값, 농약값 주고 나면 남는게 없어요. 그래서 쌓아놓고 있는 상태고 나중에 가격이 좀 올라가면 내놓을려고 하는데 올라갈 지 모르겠습니다."]

이 때문에 영양과 청송 등 자치단체와 전국 농협 고추협의회는 정부에 고추 5천 톤을 긴급 수매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내 고추 재배면적의 25%를 차지하는 경북 북부지역.

고춧값 안정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 고춧값 폭락에 시름…“정부 수매 절실”
    • 입력 2021-10-14 06:46:40
    • 수정2021-10-14 06:52:30
    뉴스광장 1부
[앵커]

고추 주산지인 경북 북부지역에서는 고춧값이 폭락해 농민들의 근심이 큽니다.

고추산지 자치단체들과 농협은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에 고추 긴급 수매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 앞마당에 말린 고추더미가 한가득 쌓였습니다.

올해는 병해충 피해가 거의 없고, 작황도 좋아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20%가량 늘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풍작에도 농민들의 표정은 밝지 못합니다.

서안동농협 고추공판장에서 거래된 건고추 가격은 600그램 기준으로 평균 7천 5백원 선,

지난해보다 40% 이상 떨어졌고, 최근 5년 평균 가격과 비교해도 20%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조연수/서안동농협 고추공판장 과장 : "어느 지역 할 것 없이 생산물량이 전년 대비 30%이상 늘었고, 늘어난 물량이 갈 데가 없으니까 공판장으로 집중 출하되고 있습니다."]

고춧값이 폭락한 건 생산량은 늘었지만 코로나 여파로 학교급식과 음식점 등에서 고춧가루 소비가 줄어든 영향입니다.

고추 생산비용은 600그램 당 만 원 안팎인데 농가들은 생산비도 건지지 못할 판이라고 허탈해 합니다.

판로도 문제입니다.

계약재배 물량과 공판장을 통해 소화할 수 있는 물량은 한계가 있어 농가마다 수확한 고추를 쌓아두고 있습니다.

[이준석/고추 농가 : "지금 고추 내봐야 인건비, 자재비, 비룟값, 농약값 주고 나면 남는게 없어요. 그래서 쌓아놓고 있는 상태고 나중에 가격이 좀 올라가면 내놓을려고 하는데 올라갈 지 모르겠습니다."]

이 때문에 영양과 청송 등 자치단체와 전국 농협 고추협의회는 정부에 고추 5천 톤을 긴급 수매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내 고추 재배면적의 25%를 차지하는 경북 북부지역.

고춧값 안정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