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당무위 결정 수용”…경선 여파 이어질 듯
입력 2021.10.14 (08:30) 수정 2021.10.14 (09:06)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이 어제(13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결선투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론 냈습니다.

이 전 대표도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대선 경선 결과를 둘러싼 여진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안태성 기자입니다.

[앵커]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퇴한 정세균, 김두관 두 후보가 얻은 표가 모두 무효 처리되면서 가까스로 과반 득표에 성공해 본선에 직행하게 됐습니다.

무효표 처리를 하지 않았다면 결선 투표를 해야 하는 상황.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이의 신청에, 민주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가 이 지사를 대선 후보로 확정한 경선 결과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다만, 결선 투표 제도가 도입되면서 무효표 처리 방식에 논란이 있는 만큼 해당 조항을 논의해 개정하도록 했습니다.

당무위원회가 열리기 전, 이낙연 후보 측 인사를 중심으로 무효표 처리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고,

[전혜숙/민주당 최고위원 : "민주당이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것까지만 목표이면 이대로 확정하면 됩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정권 재창출이 목표라면 이대로 끝내서는 안 됩니다. 결선으로 가는 결정을 당무위에서 해야 합니다."]

전북지역 지지자들도 결선 투표를 촉구하며, 당을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선기현/신복지 전북포럼 공동대표 : "이대로 둔다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도 있습니다. 당원과 유권자들의 표심이 뒤바뀔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당무위 결정을 존중하며,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냈지만, 경선 무효표 처리를 둘러싼 당내 분열과 갈등이 지지층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사실상 민심으로 여겨지는 마지막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큰 표 차로 지면서 대세론에 타격을 입은 이재명 지사.

안으로는 경선 후유증을 하루 빨리 수습하고, 밖으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해소해야 하는 산적한 과제가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 이낙연 “당무위 결정 수용”…경선 여파 이어질 듯
    • 입력 2021-10-14 08:30:19
    • 수정2021-10-14 09:06:24
    뉴스광장(전주)
[앵커]

민주당이 어제(13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결선투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론 냈습니다.

이 전 대표도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대선 경선 결과를 둘러싼 여진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안태성 기자입니다.

[앵커]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퇴한 정세균, 김두관 두 후보가 얻은 표가 모두 무효 처리되면서 가까스로 과반 득표에 성공해 본선에 직행하게 됐습니다.

무효표 처리를 하지 않았다면 결선 투표를 해야 하는 상황.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이의 신청에, 민주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가 이 지사를 대선 후보로 확정한 경선 결과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다만, 결선 투표 제도가 도입되면서 무효표 처리 방식에 논란이 있는 만큼 해당 조항을 논의해 개정하도록 했습니다.

당무위원회가 열리기 전, 이낙연 후보 측 인사를 중심으로 무효표 처리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고,

[전혜숙/민주당 최고위원 : "민주당이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것까지만 목표이면 이대로 확정하면 됩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정권 재창출이 목표라면 이대로 끝내서는 안 됩니다. 결선으로 가는 결정을 당무위에서 해야 합니다."]

전북지역 지지자들도 결선 투표를 촉구하며, 당을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선기현/신복지 전북포럼 공동대표 : "이대로 둔다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도 있습니다. 당원과 유권자들의 표심이 뒤바뀔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당무위 결정을 존중하며,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냈지만, 경선 무효표 처리를 둘러싼 당내 분열과 갈등이 지지층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사실상 민심으로 여겨지는 마지막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큰 표 차로 지면서 대세론에 타격을 입은 이재명 지사.

안으로는 경선 후유증을 하루 빨리 수습하고, 밖으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해소해야 하는 산적한 과제가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