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실 외면” 농어촌 선거구 축소 경남도의회 공동 대응
입력 2021.10.14 (09:58) 수정 2021.10.14 (10:55)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농어촌 도의원 수를 줄이려는 정치권 움직임에 경상남도의회도 지역별 이해관계를 떠나 공동 대응에 나섰습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져 도의원 수가 반으로 줄어들게 된 함안·창녕·고성·거창군은 같은 처지에 놓인 전국의 7개 시도와 연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함안·창녕·고성·거창 4개 지역 군수와 도의원 8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도의원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 위기에 놓이자, 공동 대응에 나선 겁니다.

경상남도의회 의장단도 참석해 힘을 실었습니다.

[한정우/창녕군수 : "열악한 농촌 지역은 든든한 지원군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위기 상황인 것입니다."]

도의원 수를 인구를 기준으로 삼는 것은 농어촌 현실을 외면한다는 반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군 지역 도의원 수가 줄어들면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빈지태/경남도의원/함안군 : "10개 읍·면으로 늘어난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정치적으로 반영시킬 여건을 박탈하는 문제입니다."]

광역의원 선거구는 올해 말 가동되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선거법 개정안에 따릅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당장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도의원 선거구는 줄어듭니다.

이에 따라 경남 4개 군은 같은 처지에 있는 전국 7개 시·도 17개 시·군과 연대해 국회를 압박할 계획입니다.

[구인모/거창군수 : "선거구가 통합될 위기에 처해있는 전국의 농어촌지역과 연대하여 다 함께 공동으로 행동할 것임을 천명합니다."]

또, 4개 군 지역주민 서명을 국회에 전달하고 소멸 위기에 처한 농·어촌 지역의 대표성을 높이도록 예외조항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 “현실 외면” 농어촌 선거구 축소 경남도의회 공동 대응
    • 입력 2021-10-14 09:58:44
    • 수정2021-10-14 10:55:33
    930뉴스(창원)
[앵커]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농어촌 도의원 수를 줄이려는 정치권 움직임에 경상남도의회도 지역별 이해관계를 떠나 공동 대응에 나섰습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져 도의원 수가 반으로 줄어들게 된 함안·창녕·고성·거창군은 같은 처지에 놓인 전국의 7개 시도와 연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함안·창녕·고성·거창 4개 지역 군수와 도의원 8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도의원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 위기에 놓이자, 공동 대응에 나선 겁니다.

경상남도의회 의장단도 참석해 힘을 실었습니다.

[한정우/창녕군수 : "열악한 농촌 지역은 든든한 지원군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위기 상황인 것입니다."]

도의원 수를 인구를 기준으로 삼는 것은 농어촌 현실을 외면한다는 반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군 지역 도의원 수가 줄어들면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빈지태/경남도의원/함안군 : "10개 읍·면으로 늘어난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정치적으로 반영시킬 여건을 박탈하는 문제입니다."]

광역의원 선거구는 올해 말 가동되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선거법 개정안에 따릅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당장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도의원 선거구는 줄어듭니다.

이에 따라 경남 4개 군은 같은 처지에 있는 전국 7개 시·도 17개 시·군과 연대해 국회를 압박할 계획입니다.

[구인모/거창군수 : "선거구가 통합될 위기에 처해있는 전국의 농어촌지역과 연대하여 다 함께 공동으로 행동할 것임을 천명합니다."]

또, 4개 군 지역주민 서명을 국회에 전달하고 소멸 위기에 처한 농·어촌 지역의 대표성을 높이도록 예외조항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