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항 웅동배후단지 기업 85%, 단순창고업”
입력 2021.10.14 (10:03) 수정 2021.10.14 (10:55)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항 신항 웅동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의 85%가 단순창고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최인호 위원이 부산항만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웅동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은 41개 가운데 35개가 창고업으로 집계됐습니다.

최 위원은 이에 따른 고용 인원도 1,300여 명에 그치고 있다며, 고용이 많은 업종을 유치하도록 제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신항 웅동배후단지 기업 85%, 단순창고업”
    • 입력 2021-10-14 10:03:07
    • 수정2021-10-14 10:55:16
    930뉴스(창원)
부산항 신항 웅동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의 85%가 단순창고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최인호 위원이 부산항만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웅동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은 41개 가운데 35개가 창고업으로 집계됐습니다.

최 위원은 이에 따른 고용 인원도 1,300여 명에 그치고 있다며, 고용이 많은 업종을 유치하도록 제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