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시민단체 한 목소리 “공공기관 즉각 이전”
입력 2021.10.14 (10:23) 수정 2021.10.14 (11:23)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 정부 임기 내 군불만 지폈던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대선이라는 막판 변수에 또다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참다못한 충청과 영·호남 시민사회단체가 임기 내 매듭짓지 않으면, 담당 장관을 고발하는 등 실력행사에 나서겠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행하라, 이행하라."]

충청과 영·호남 시민사회단체가 국토교통부 앞에 모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촉구하기 위해 섭니다.

[이광진/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 :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전혀 추진하지 않아 명백히 직무를 유기하고 있는 것이다."]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한 것 외에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추진한 정책이 하나도 없다며 계속 미루면 주무 부처장인 국토부장관을 직무 유기로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공공기관 이전안이 나오면 알짜 기관 유치를 위한 지자체 간 경쟁과 갈등이 필연적이지만, 이대로 지방 소멸이 가속화되면 공멸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공동 기자회견을 성사시켰습니다.

[전승호/부산·울산·경남 발전 카페 대표 : "지금은 정부가 아예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지역이 각자 힘을 합쳐야 정부가 이야기를 들어주고 하기 때문에."]

실제 문 대통령 임기가 6개월 남짓 남은 데다 대선과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어 공공기관 이전은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충청과 영호남 시민단체는 26일부터 청와대 1인 시위에 나서는 등 정부·여당을 압박하기 위한 실력 행사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전국 시민단체 한 목소리 “공공기관 즉각 이전”
    • 입력 2021-10-14 10:23:05
    • 수정2021-10-14 11:23:46
    930뉴스(대전)
[앵커]

현 정부 임기 내 군불만 지폈던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대선이라는 막판 변수에 또다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참다못한 충청과 영·호남 시민사회단체가 임기 내 매듭짓지 않으면, 담당 장관을 고발하는 등 실력행사에 나서겠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행하라, 이행하라."]

충청과 영·호남 시민사회단체가 국토교통부 앞에 모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촉구하기 위해 섭니다.

[이광진/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 :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전혀 추진하지 않아 명백히 직무를 유기하고 있는 것이다."]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한 것 외에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추진한 정책이 하나도 없다며 계속 미루면 주무 부처장인 국토부장관을 직무 유기로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공공기관 이전안이 나오면 알짜 기관 유치를 위한 지자체 간 경쟁과 갈등이 필연적이지만, 이대로 지방 소멸이 가속화되면 공멸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공동 기자회견을 성사시켰습니다.

[전승호/부산·울산·경남 발전 카페 대표 : "지금은 정부가 아예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지역이 각자 힘을 합쳐야 정부가 이야기를 들어주고 하기 때문에."]

실제 문 대통령 임기가 6개월 남짓 남은 데다 대선과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어 공공기관 이전은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충청과 영호남 시민단체는 26일부터 청와대 1인 시위에 나서는 등 정부·여당을 압박하기 위한 실력 행사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