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총리 “軍 급식, 수의계약에서 50년 만에 경쟁계약으로”
입력 2021.10.14 (10:51) 수정 2021.10.14 (10:58)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50여 년간 유지된 수의계약 방식을 경쟁계약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고 전문조리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리환경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안건으로 올라온 '군 급식 개선 종합대책'과 관련해 "변화에 불편해하는 분도 있을 수 있지만, 장병들의 먹거리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종합대책에는 기본급식 단가를 대폭 인상하는 등 급식 질 향상을 위한 예산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불거진 군 급식 문제는 수십 년간 변화 없이 운영된 군 급식 조달체계가 한계에 봉착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에게 제대로 된 한 끼를 제공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병영문화개선 민관군합동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전적으로 수용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 상정된 '자율운항선박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과 관련해 "자율운항선박은 조선 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국제해사기구에서도 자율운항선박 도입을 위한 협약 개정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번 로드맵에 따라 선제적으로 규제를 혁신해 세계를 선도하는 조선·해운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기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軍 급식, 수의계약에서 50년 만에 경쟁계약으로”
    • 입력 2021-10-14 10:51:36
    • 수정2021-10-14 10:58:20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50여 년간 유지된 수의계약 방식을 경쟁계약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고 전문조리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리환경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안건으로 올라온 '군 급식 개선 종합대책'과 관련해 "변화에 불편해하는 분도 있을 수 있지만, 장병들의 먹거리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종합대책에는 기본급식 단가를 대폭 인상하는 등 급식 질 향상을 위한 예산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불거진 군 급식 문제는 수십 년간 변화 없이 운영된 군 급식 조달체계가 한계에 봉착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에게 제대로 된 한 끼를 제공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병영문화개선 민관군합동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전적으로 수용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 상정된 '자율운항선박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과 관련해 "자율운항선박은 조선 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국제해사기구에서도 자율운항선박 도입을 위한 협약 개정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번 로드맵에 따라 선제적으로 규제를 혁신해 세계를 선도하는 조선·해운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기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