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UAE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 추진 공식 선언
입력 2021.10.14 (11:30) 수정 2021.10.14 (11:31) 경제
정부가 아랍에미리트(UAE)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을 추진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4일)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이 두바이에서 타니 알 제유디 UAE 대외무역국무장관과 CEPA 추진에 합의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과의 CEPA는 UAE가 인도네시아, 인도에 이어 양자 간 추진하는 세 번째 주요 자유무역협정(FTA)입니다.

여 본부장은 “UAE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핵심 우방이며 원전 등 에너지 분야는 물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전하며, “CEPA로 현재 수출 37억 달러(약 4조4천억원), 수입 57억 달러(약 6조8천억 원) 수준인 양국 간 교역이 더욱 늘어나고 바이오·항공우주 등 신산업 및 수소·재생에너지 분야의 산업경쟁력 강화와 투자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양국은 이경식 산업부 FTA교섭관과 주마 알 카이트 UAE 연방경제부 통상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해 세부 협의에 나설 예정입니다.

여 본부장은 이후 두바이 투자청과 UAE의 대표적 저탄소 녹색 도시인 마스다르 시티를 잇달아 방문했습니다.

여 본부장은 두바이 투자청과의 면담에서 “두바이의 ‘청정에너지전략 2050’을 통해 한국 기업이 더 많은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얻고, 반도체·백신·이차전지 등과 관련한 UAE의 대(對)한국 투자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마스다르 시티에서는 아부다비 정부가 100% 소유한 재생에너지 전문투자 운영회사인 마스다르사(社)와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 한-UAE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 추진 공식 선언
    • 입력 2021-10-14 11:30:07
    • 수정2021-10-14 11:31:45
    경제
정부가 아랍에미리트(UAE)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을 추진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4일)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이 두바이에서 타니 알 제유디 UAE 대외무역국무장관과 CEPA 추진에 합의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과의 CEPA는 UAE가 인도네시아, 인도에 이어 양자 간 추진하는 세 번째 주요 자유무역협정(FTA)입니다.

여 본부장은 “UAE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핵심 우방이며 원전 등 에너지 분야는 물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전하며, “CEPA로 현재 수출 37억 달러(약 4조4천억원), 수입 57억 달러(약 6조8천억 원) 수준인 양국 간 교역이 더욱 늘어나고 바이오·항공우주 등 신산업 및 수소·재생에너지 분야의 산업경쟁력 강화와 투자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양국은 이경식 산업부 FTA교섭관과 주마 알 카이트 UAE 연방경제부 통상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해 세부 협의에 나설 예정입니다.

여 본부장은 이후 두바이 투자청과 UAE의 대표적 저탄소 녹색 도시인 마스다르 시티를 잇달아 방문했습니다.

여 본부장은 두바이 투자청과의 면담에서 “두바이의 ‘청정에너지전략 2050’을 통해 한국 기업이 더 많은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얻고, 반도체·백신·이차전지 등과 관련한 UAE의 대(對)한국 투자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마스다르 시티에서는 아부다비 정부가 100% 소유한 재생에너지 전문투자 운영회사인 마스다르사(社)와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