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지능으로 가축 감염병 조기 확인”…ETRI, 축산업 플랫폼 개발
입력 2021.10.14 (11:33) 수정 2021.10.14 (11:33) 경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DF 융합연구단(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은 구제역 등 가축 감염병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아디오스’(ADiOS)를 개발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밀집 사육이 대다수인 국내 축산업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하는 경향이 있어 발생 초기에 전염병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구단이 개발한 플랫폼은 인공지능(AI) 센서를 이용해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소리와 행동 변화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조기에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알림 기능이 있습니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비명·기침 등 돈사에서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발성음 데이터를 학습, 모니터링하는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기존에 상용화된 기술보다 감도는 10배 높고 진단에 걸리는 시간은 절반 이하(15분)로 줄인 구제역 진단키트도 개발해 진단 정보를 플랫폼으로 곧바로 송출하도록 했습니다.

감염병이 발생한 농가를 중심으로 출입한 차량과 사람들의 정보를 관리하기 위한 전자 소독 필증, 영상 인식 기술, 비콘 모듈과 출입원 앱 등도 개발해 초동 대응도 쉽습니다.

연구단은 축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가상현실(VR) 기반 감염병 관련 집체교육 콘텐츠도 개발했습니다. 개발된 기술들은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 실제로 적용돼 리빙랩(개방형 연구실) 형태로 실증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유한영 SDF 융합연구단장은 “현재는 돼지 구제역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다른 가축 감염병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ETRI 제공]
  • “인공지능으로 가축 감염병 조기 확인”…ETRI, 축산업 플랫폼 개발
    • 입력 2021-10-14 11:33:05
    • 수정2021-10-14 11:33:53
    경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DF 융합연구단(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은 구제역 등 가축 감염병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아디오스’(ADiOS)를 개발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밀집 사육이 대다수인 국내 축산업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하는 경향이 있어 발생 초기에 전염병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구단이 개발한 플랫폼은 인공지능(AI) 센서를 이용해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소리와 행동 변화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조기에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알림 기능이 있습니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비명·기침 등 돈사에서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발성음 데이터를 학습, 모니터링하는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기존에 상용화된 기술보다 감도는 10배 높고 진단에 걸리는 시간은 절반 이하(15분)로 줄인 구제역 진단키트도 개발해 진단 정보를 플랫폼으로 곧바로 송출하도록 했습니다.

감염병이 발생한 농가를 중심으로 출입한 차량과 사람들의 정보를 관리하기 위한 전자 소독 필증, 영상 인식 기술, 비콘 모듈과 출입원 앱 등도 개발해 초동 대응도 쉽습니다.

연구단은 축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가상현실(VR) 기반 감염병 관련 집체교육 콘텐츠도 개발했습니다. 개발된 기술들은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 실제로 적용돼 리빙랩(개방형 연구실) 형태로 실증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유한영 SDF 융합연구단장은 “현재는 돼지 구제역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다른 가축 감염병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ETRI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