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호 딴 ‘일해공원’…합천군민 “명칭 바꾸지 말자” 우세
입력 2021.10.14 (12:56) 수정 2021.10.14 (12:59) 취재K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표지석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표지석

■ 전두환 씨 고향 경남 합천군에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 14년째 논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전두환 씨의 사죄와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국가 폭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의 실체가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분노의 여론이 많습니다.

전 씨의 고향 경남 합천군에서는 14년째 마무리되지 않고 있는 논란이 있습니다. 전 씨의 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을 둘러싼 찬반이 그것입니다.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이름으로 황강 변에 문을 연 공원은 2007년 일해공원으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공원 입구에는 전 씨의 친필 휘호가 새겨진 표지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표지석 뒷면에는 '전두환 대통령이 출생하신 자랑스러운 고장임을 후세에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표지석을 세웁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전 씨 생가 안내판 문구 전 씨 생가 안내판 문구

■'전 씨 생가 보존 문제'도 논란

전 씨 생가 보존 문제도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생가 안내판은 전 씨를 '국가의 총체적 위기를 수습한 대통령'으로 표현했습니다.

이에 대한 비난이 잇따르자 합천군은 올해 '단임 약속을 지켜 스스로 물러난 최초의 대통령'으로 내용을 바꿨지만, 반발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 씨 생가 소유권은 합천군이 갖고 있고 세금을 들여 이곳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한해 관리인 인건비만 1천만 원, 4년 전 지붕 보수에 2천만 원을 쓰기도 했습니다.

여러 논란이 이어지면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은 전 씨의 흔적을 지우는 문제의 상징이 됐습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일해공원이라는 이름을 지우라는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지만 이를 유지하자는 합천군 지역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합천군은 논란이 일 때마다 군민들의 여론에 따르겠다고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습니다.



■ '명칭 변경' 관련 합천군민 여론조사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우세

황강신문 등 합천지역 6개 지역신문사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6일부터 이틀 동안 여론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설문 대상은 만 18살 이상 군민 739명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6%포인트입니다.

'일해공원의 명칭을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49.6%를 차지했습니다. '일해공원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은 40.1%, '상관없음, 잘 모름'이라는 답이 10.3%입니다.

 이번 설문조사의 질문과 응답 이번 설문조사의 질문과 응답

■ 나이 많을수록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연령대별로는 나이가 많을수록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습니다.

만 18~29살 응답자들은 56.3%, 30대는 63.4% 40대는 58.6%가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50대는 47.5%, 60대는 57.9%, 70대 이상은 57.4%로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답이 우세했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55.6%로 '변경해야 한다' 35.6%보다 높았지만, 여성은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44.0%, '변경해야 한다' 44.2%로 비슷했습니다.

직업에 따라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55.7%로 나왔지만, '주부'에서는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57.2%로 높았습니다.


■지난 7월 시민단체 자체 여론조사와 상반돼…합천군 "의회 의견 종합해 결정할 것"

이번 조사 결과는 지난 7월 11~12일 지역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 운동본부'가 황강신문과 함께 여론조사업체(폴리컴)에 의뢰한 자체 여론조사 결과와 상반됩니다. 당시 조사에서는 명칭 변경 찬성이 56.0%, 반대 36.0%였습니다.

합천군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즉각 따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여론조사 결과와 합천군의회의 의견을 종합해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전두환 호 딴 ‘일해공원’…합천군민 “명칭 바꾸지 말자” 우세
    • 입력 2021-10-14 12:56:42
    • 수정2021-10-14 12:59:26
    취재K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표지석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표지석

■ 전두환 씨 고향 경남 합천군에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 14년째 논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전두환 씨의 사죄와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국가 폭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의 실체가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분노의 여론이 많습니다.

전 씨의 고향 경남 합천군에서는 14년째 마무리되지 않고 있는 논란이 있습니다. 전 씨의 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을 둘러싼 찬반이 그것입니다.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이름으로 황강 변에 문을 연 공원은 2007년 일해공원으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공원 입구에는 전 씨의 친필 휘호가 새겨진 표지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표지석 뒷면에는 '전두환 대통령이 출생하신 자랑스러운 고장임을 후세에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표지석을 세웁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전 씨 생가 안내판 문구 전 씨 생가 안내판 문구

■'전 씨 생가 보존 문제'도 논란

전 씨 생가 보존 문제도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생가 안내판은 전 씨를 '국가의 총체적 위기를 수습한 대통령'으로 표현했습니다.

이에 대한 비난이 잇따르자 합천군은 올해 '단임 약속을 지켜 스스로 물러난 최초의 대통령'으로 내용을 바꿨지만, 반발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 씨 생가 소유권은 합천군이 갖고 있고 세금을 들여 이곳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한해 관리인 인건비만 1천만 원, 4년 전 지붕 보수에 2천만 원을 쓰기도 했습니다.

여러 논란이 이어지면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은 전 씨의 흔적을 지우는 문제의 상징이 됐습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일해공원이라는 이름을 지우라는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지만 이를 유지하자는 합천군 지역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합천군은 논란이 일 때마다 군민들의 여론에 따르겠다고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습니다.



■ '명칭 변경' 관련 합천군민 여론조사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우세

황강신문 등 합천지역 6개 지역신문사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6일부터 이틀 동안 여론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설문 대상은 만 18살 이상 군민 739명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6%포인트입니다.

'일해공원의 명칭을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49.6%를 차지했습니다. '일해공원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은 40.1%, '상관없음, 잘 모름'이라는 답이 10.3%입니다.

 이번 설문조사의 질문과 응답 이번 설문조사의 질문과 응답

■ 나이 많을수록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연령대별로는 나이가 많을수록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습니다.

만 18~29살 응답자들은 56.3%, 30대는 63.4% 40대는 58.6%가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50대는 47.5%, 60대는 57.9%, 70대 이상은 57.4%로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답이 우세했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55.6%로 '변경해야 한다' 35.6%보다 높았지만, 여성은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 44.0%, '변경해야 한다' 44.2%로 비슷했습니다.

직업에 따라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55.7%로 나왔지만, '주부'에서는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57.2%로 높았습니다.


■지난 7월 시민단체 자체 여론조사와 상반돼…합천군 "의회 의견 종합해 결정할 것"

이번 조사 결과는 지난 7월 11~12일 지역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 운동본부'가 황강신문과 함께 여론조사업체(폴리컴)에 의뢰한 자체 여론조사 결과와 상반됩니다. 당시 조사에서는 명칭 변경 찬성이 56.0%, 반대 36.0%였습니다.

합천군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즉각 따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여론조사 결과와 합천군의회의 의견을 종합해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