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부 은행, 한은서 싼 이자에 돈 빌려 중소기업에 높은 이자 대출”
입력 2021.10.14 (13:17) 수정 2021.10.14 (13:18) 경제
일부 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한국은행의 금융중개지원대출 제도를 이용해 ‘이자 장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한은 자료와 경제통계시스템 데이터를 분석해 오늘(14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한은에서 이자 연 0.75%로 매년 5조 9,000억 원을 빌린 은행들이 지방 중소기업에 대출할 때 적용한 평균 금리는 2017년 3.63%, 2018년 3.88%, 2019년 3.51%였습니다.

중소기업을 지원한다는 명목하에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받았음에도 높은 금리로 대출해 제도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것입니다.

지난해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난을 덜기 위해 지원금리를 0.25%로 낮췄는데, 중개 은행들은 이 당시에도 중소기업에 대한 일반 은행의 대출 금리(2.97%)보다 불과 0.12%p 낮은 2.85%로 대출 이자를 책정했습니다.

특히 2018년의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중개 은행과 일반 은행의 대출 금리는 3.88%로 똑같았습니다. 2017년에는 0.08%p, 2019년에는 0.15%p만 차이가 났습니다.

이들 은행이 한은의 정책 금융을 통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한다고 쳤을 때와 비교한 금리 차익은 2017년 0.91%p, 2018년 1.27%p, 2019년 1.10%p, 2020년 0.91%p입니다.

한은은 중개 은행의 대출 금리가 너무 높을 경우 한도액을 축소하는 등 조치를 할 수 있지만, 일단 은행의 자율에 맡긴다는 원칙이 우선이어서 실질적인 조처를 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용혜인 의원은 “정책금융의 취지를 반영해 이 프로그램에 따른 중개은행의 대출 금리는 현행보다 1%p 정도 낮아져야 한다”면서 “중개 은행이 싸게 조달한 자금으로 이자 장사를 하지 않도록 제도와 감독을 정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일부 은행, 한은서 싼 이자에 돈 빌려 중소기업에 높은 이자 대출”
    • 입력 2021-10-14 13:17:16
    • 수정2021-10-14 13:18:37
    경제
일부 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한국은행의 금융중개지원대출 제도를 이용해 ‘이자 장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한은 자료와 경제통계시스템 데이터를 분석해 오늘(14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한은에서 이자 연 0.75%로 매년 5조 9,000억 원을 빌린 은행들이 지방 중소기업에 대출할 때 적용한 평균 금리는 2017년 3.63%, 2018년 3.88%, 2019년 3.51%였습니다.

중소기업을 지원한다는 명목하에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받았음에도 높은 금리로 대출해 제도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것입니다.

지난해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난을 덜기 위해 지원금리를 0.25%로 낮췄는데, 중개 은행들은 이 당시에도 중소기업에 대한 일반 은행의 대출 금리(2.97%)보다 불과 0.12%p 낮은 2.85%로 대출 이자를 책정했습니다.

특히 2018년의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중개 은행과 일반 은행의 대출 금리는 3.88%로 똑같았습니다. 2017년에는 0.08%p, 2019년에는 0.15%p만 차이가 났습니다.

이들 은행이 한은의 정책 금융을 통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한다고 쳤을 때와 비교한 금리 차익은 2017년 0.91%p, 2018년 1.27%p, 2019년 1.10%p, 2020년 0.91%p입니다.

한은은 중개 은행의 대출 금리가 너무 높을 경우 한도액을 축소하는 등 조치를 할 수 있지만, 일단 은행의 자율에 맡긴다는 원칙이 우선이어서 실질적인 조처를 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용혜인 의원은 “정책금융의 취지를 반영해 이 프로그램에 따른 중개은행의 대출 금리는 현행보다 1%p 정도 낮아져야 한다”면서 “중개 은행이 싸게 조달한 자금으로 이자 장사를 하지 않도록 제도와 감독을 정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