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득구 “‘신영수, LH 대장동 개발 포기 압박은 사실…검찰 수사 해야”
입력 2021.10.14 (13:50) 수정 2021.10.14 (14:00) 정치
경기도의회 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LH에 대장동 사업 포기를 압박한 건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신 전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강 의원은 오늘(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영수 전 의원이 이재명 후보와 함께, 자신 등 전·현직 의원 3명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득구 의원은 신영수 전 의원의 과거 국회 발언과 동생 뇌물 사건 판결문을 근거로 들면서 “이미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신 전 의원의 LH 개발 포기 압박은 사실임을 쉽게 알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의원은 신 전 의원을 무고죄로 고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신 전 의원을 직권남용과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촉구했습니다.

신영수 전 의원은 자신이 LH의 대장동 공영개발을 포기하도록 압박했다고 발언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김병욱, 강득구 의원, 최민희 전 의원을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어제 고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득구 “‘신영수, LH 대장동 개발 포기 압박은 사실…검찰 수사 해야”
    • 입력 2021-10-14 13:50:02
    • 수정2021-10-14 14:00:43
    정치
경기도의회 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LH에 대장동 사업 포기를 압박한 건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신 전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강 의원은 오늘(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영수 전 의원이 이재명 후보와 함께, 자신 등 전·현직 의원 3명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득구 의원은 신영수 전 의원의 과거 국회 발언과 동생 뇌물 사건 판결문을 근거로 들면서 “이미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신 전 의원의 LH 개발 포기 압박은 사실임을 쉽게 알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의원은 신 전 의원을 무고죄로 고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신 전 의원을 직권남용과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촉구했습니다.

신영수 전 의원은 자신이 LH의 대장동 공영개발을 포기하도록 압박했다고 발언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김병욱, 강득구 의원, 최민희 전 의원을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어제 고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