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재택 치료 확대 위해 확진자 ‘단기 진료’ 방안 고려”
입력 2021.10.14 (13:50) 수정 2021.10.14 (14:02)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단계적 방역 체계 완화와 관련해 확진자에 대한 재택 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확진자를 단기 진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김지연 진료지원팀장은 오늘(14일) 오전 비대면 백브리핑에서 “기존 병원을 이용한 단기 치료에 관한 많은 아이디어가 제시되고 있다”며 감염병 전담병원을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팀장은 “기존 감염병전담병원에서 단기 진료를 보고 퇴소하는 방안을 만들자는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 필요할 것이라고 저희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재택치료는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입니다.

현재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지만, 대상자 범위를 넓히고 격리 관리 방안을 보강해 확대 시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재택치료 중 증상이 악화한 확진자가 방문할 수 있는 단기 진료센터는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1곳씩 운영되고 있습니다.

단기 진료센터에 1박 2일 정도 머물며 엑스레이 등 모니터링을 받고 퇴소해 집으로 돌아가는 식으로 설계됐습니다.

인천시는 당일 치료를 받고 퇴원하는 방식의 단기 진료센터 설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입·퇴원 절차 없이 통원하는 대면 외래진료는 아직 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점차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김 팀장은 밝혔습니다.

비수도권 재택치료가 활성화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김 팀장은 “비수도권은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에 여유가 있어 확진자들이 재택치료보다는 입소를 선호하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확진자 수가 늘면 비수도권 재택치료도 늘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재택치료 도입 초기에 키트 지급 등이 지연됐다는 민원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는 “일부 현장에서 혼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서 미리 지자체에 비축물량을 배포했기 때문에 해소됐을 것”이라며 지속해서 보완점을 모니터링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재택 치료 확대 위해 확진자 ‘단기 진료’ 방안 고려”
    • 입력 2021-10-14 13:50:02
    • 수정2021-10-14 14:02:57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단계적 방역 체계 완화와 관련해 확진자에 대한 재택 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확진자를 단기 진료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김지연 진료지원팀장은 오늘(14일) 오전 비대면 백브리핑에서 “기존 병원을 이용한 단기 치료에 관한 많은 아이디어가 제시되고 있다”며 감염병 전담병원을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팀장은 “기존 감염병전담병원에서 단기 진료를 보고 퇴소하는 방안을 만들자는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 필요할 것이라고 저희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재택치료는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입니다.

현재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지만, 대상자 범위를 넓히고 격리 관리 방안을 보강해 확대 시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재택치료 중 증상이 악화한 확진자가 방문할 수 있는 단기 진료센터는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1곳씩 운영되고 있습니다.

단기 진료센터에 1박 2일 정도 머물며 엑스레이 등 모니터링을 받고 퇴소해 집으로 돌아가는 식으로 설계됐습니다.

인천시는 당일 치료를 받고 퇴원하는 방식의 단기 진료센터 설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입·퇴원 절차 없이 통원하는 대면 외래진료는 아직 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점차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김 팀장은 밝혔습니다.

비수도권 재택치료가 활성화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김 팀장은 “비수도권은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에 여유가 있어 확진자들이 재택치료보다는 입소를 선호하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확진자 수가 늘면 비수도권 재택치료도 늘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재택치료 도입 초기에 키트 지급 등이 지연됐다는 민원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는 “일부 현장에서 혼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서 미리 지자체에 비축물량을 배포했기 때문에 해소됐을 것”이라며 지속해서 보완점을 모니터링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