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환경단체 “인천시 탈석탄 정책 엉터리…영흥화력 조기 폐쇄에 4호기 포함”
입력 2021.10.14 (16:18) 수정 2021.10.14 (16:19) 사회
인천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이 인천시의 탈석탄 정책을 비판하며 `영흥화력 조기 폐쇄` 공약에 4호기까지 포함 시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기후위기 인천시민행동과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인천 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은 오늘(10/14) 낮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가 대통령 선거 후보들을 위한 지역 공약을 발표하면서 영흥화력발전소 6기 가운데 `1·2호기의 2030년 조기 연료전환`만을 언급한 것은 인천 시민보다 산업부와 서울시, 경기도를 위한 `어용 탈석탄 정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제3차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에서 인천시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에 따라 영흥화력 1, 2호기는 2030년, 3, 4호기는 2035년, 5, 6호기는 2040년까지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번 대선 공약 보고서에는 영흥화력 3·4호기 조기 폐쇄가 빠져 있어, 인천은 여전히 `수도권의 전력 공급 식민지`를 벗어나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해상풍력`을 어민과 생태계 영향에도 불구하고 일정 부분 동의한 것은 영흥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고 `영흥화력의 송전망`을 `해상풍력`에 이용하면 송전선로의 규모를 줄여 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지만, `석탄발전`을 `LNG`로 전환하면 송전망 이용은 제한되고 또 다른 대규모 송전선로 구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후위기 인천시민행동은 대선 후보들에게 `2030년 탈석탄 공약`을 제안하고 있다며, 인천시가 `영흥 1, 2호기 조기 연료전환`만을 내세운다면 인천시가 누구의 정부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인천 환경단체 “인천시 탈석탄 정책 엉터리…영흥화력 조기 폐쇄에 4호기 포함”
    • 입력 2021-10-14 16:18:13
    • 수정2021-10-14 16:19:10
    사회
인천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이 인천시의 탈석탄 정책을 비판하며 `영흥화력 조기 폐쇄` 공약에 4호기까지 포함 시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기후위기 인천시민행동과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인천 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은 오늘(10/14) 낮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가 대통령 선거 후보들을 위한 지역 공약을 발표하면서 영흥화력발전소 6기 가운데 `1·2호기의 2030년 조기 연료전환`만을 언급한 것은 인천 시민보다 산업부와 서울시, 경기도를 위한 `어용 탈석탄 정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제3차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에서 인천시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에 따라 영흥화력 1, 2호기는 2030년, 3, 4호기는 2035년, 5, 6호기는 2040년까지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번 대선 공약 보고서에는 영흥화력 3·4호기 조기 폐쇄가 빠져 있어, 인천은 여전히 `수도권의 전력 공급 식민지`를 벗어나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해상풍력`을 어민과 생태계 영향에도 불구하고 일정 부분 동의한 것은 영흥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고 `영흥화력의 송전망`을 `해상풍력`에 이용하면 송전선로의 규모를 줄여 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지만, `석탄발전`을 `LNG`로 전환하면 송전망 이용은 제한되고 또 다른 대규모 송전선로 구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후위기 인천시민행동은 대선 후보들에게 `2030년 탈석탄 공약`을 제안하고 있다며, 인천시가 `영흥 1, 2호기 조기 연료전환`만을 내세운다면 인천시가 누구의 정부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