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 10곳 중 8곳 “개별기업 차원 넘어 공급망 ESG 협력 중요”
입력 2021.10.14 (17:59) 수정 2021.10.14 (18:13) 경제
국내 기업 10곳 중 8곳은 개별기업 차원을 넘어 납품·협력업체까지 포함한 ‘공급망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력’이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대·중소기업 193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8.8%가 이같이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공급망 ESG는 기업의 납품·협력업체까지 포함해 인권 보호 등을 요구하고, 위반 때는 제재하는 것을 말합니다.

현재 유럽연합(EU)이 기업에 공급망 전체의 환경·인권 보호 현황에 대한 실사 의무를 부여하는 ‘기업 공급망 실사 제도’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애플이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 실천을 협력사에 요구하는 것도 공급망 ESG의 일환입니다.

이재혁 고려대 교수는 “최근 EU 집행위원회가 공급망 실사에 대한 법률을 유럽의회에 제출했고 2024년부터 이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EU에 사업장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EU에 상품과 서비스를 수출하는 국내기업도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공급망 ESG 협력에 대한 인식은 높지만, 아직 실천으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고객사·투자자로부터 공급망 ESG 관련 협력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없다’는 응답이 81.9%에 달했습니다.

협력기업들이 ESG 경영 강화를 위해 모기업에 바라는 지원책으로는 ‘설비투자 지원’(28.6%)이 가장 많았습니다.

윤철민 대한상의 ESG경영팀장은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자신의 공급망에 속해 있는 협력업체들의 인권·환경·지배구조 실사를 진행하는 등 기업들의 공급망 ESG 협력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면서 “공급망 ESG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더욱 적극적인 관심과 실천, 이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기업 10곳 중 8곳 “개별기업 차원 넘어 공급망 ESG 협력 중요”
    • 입력 2021-10-14 17:59:35
    • 수정2021-10-14 18:13:09
    경제
국내 기업 10곳 중 8곳은 개별기업 차원을 넘어 납품·협력업체까지 포함한 ‘공급망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력’이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대·중소기업 193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8.8%가 이같이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공급망 ESG는 기업의 납품·협력업체까지 포함해 인권 보호 등을 요구하고, 위반 때는 제재하는 것을 말합니다.

현재 유럽연합(EU)이 기업에 공급망 전체의 환경·인권 보호 현황에 대한 실사 의무를 부여하는 ‘기업 공급망 실사 제도’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애플이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 실천을 협력사에 요구하는 것도 공급망 ESG의 일환입니다.

이재혁 고려대 교수는 “최근 EU 집행위원회가 공급망 실사에 대한 법률을 유럽의회에 제출했고 2024년부터 이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EU에 사업장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EU에 상품과 서비스를 수출하는 국내기업도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공급망 ESG 협력에 대한 인식은 높지만, 아직 실천으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고객사·투자자로부터 공급망 ESG 관련 협력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없다’는 응답이 81.9%에 달했습니다.

협력기업들이 ESG 경영 강화를 위해 모기업에 바라는 지원책으로는 ‘설비투자 지원’(28.6%)이 가장 많았습니다.

윤철민 대한상의 ESG경영팀장은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자신의 공급망에 속해 있는 협력업체들의 인권·환경·지배구조 실사를 진행하는 등 기업들의 공급망 ESG 협력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면서 “공급망 ESG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더욱 적극적인 관심과 실천, 이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