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맺힌게 있다”…야당, ‘정신머리’ 발언 논란
입력 2021.10.14 (19:02) 수정 2021.10.14 (19:0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선 결과에 승복한 민주당 이낙연 캠프가 오늘 해산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당의 단합을 강조하면서도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쟁 후보들을 겨냥해 '정신머리부터 바꾸라'고 한 발언을 두고 후보들 간 반발이 잇따르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패배 뒤 나흘 만에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요즘 저건 아닌 듯한 일이 벌어져서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 내가지고 유린하는 건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이 전 대표는 비공개 해단식을 마친 뒤에 기자들이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 시점 등을 물었지만,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당내 경쟁 후보들이 민주당 프레임으로 자신을 공격한다는 윤석열 후보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어제 : "이런 사람들이 정권 교체하겠습니까?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습니다."]

홍준표, 유승민 두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는데, 홍 후보는 "오만방자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윤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후보도 비겁한 약점투성이, 문재인 정권의 충견 등 거친 표현을 쏟아내며, 떳떳하면 TV토론에서 당당하게 말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비판이 이어지자 정권 교체를 위해 당이 더 쇄신하자는 의미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은주)
  • “맺힌게 있다”…야당, ‘정신머리’ 발언 논란
    • 입력 2021-10-14 19:02:50
    • 수정2021-10-14 19:09:27
    뉴스 7
[앵커]

경선 결과에 승복한 민주당 이낙연 캠프가 오늘 해산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당의 단합을 강조하면서도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쟁 후보들을 겨냥해 '정신머리부터 바꾸라'고 한 발언을 두고 후보들 간 반발이 잇따르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패배 뒤 나흘 만에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요즘 저건 아닌 듯한 일이 벌어져서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 내가지고 유린하는 건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이 전 대표는 비공개 해단식을 마친 뒤에 기자들이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 시점 등을 물었지만,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당내 경쟁 후보들이 민주당 프레임으로 자신을 공격한다는 윤석열 후보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어제 : "이런 사람들이 정권 교체하겠습니까?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습니다."]

홍준표, 유승민 두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는데, 홍 후보는 "오만방자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윤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후보도 비겁한 약점투성이, 문재인 정권의 충견 등 거친 표현을 쏟아내며, 떳떳하면 TV토론에서 당당하게 말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비판이 이어지자 정권 교체를 위해 당이 더 쇄신하자는 의미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