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균형발전 혁신 “초광역 협력” 핵심
입력 2021.10.14 (19:03) 수정 2021.10.14 (21:48)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7시 뉴스 시작합니다.

정부가 수도권 과밀화를 극복하고 지방을 발전시킬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경상남도 주도로 추진해온 부울경 메가시티가 대표적인데요.

교통망 구축과 기업체 유치, 지방대 활성화, 전략산업 육성에 가속도가 붙게 됐습니다.

첫 소식,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17개 시장과 도지사가 참석해 열린 대통령 주재 균형발전과 초광역 협력 전략 보고회.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의 위기를 두 개 이상의 시·도가 연합하는 초광역협력에서 찾는 전략이 발표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단일한 경제, 생활권을 만들어 대한민국을 다극화하는 것입니다."]

2018년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시작한 부·울·경 메가시티가 탄력을 받게 됩니다.

한 시간 이동 생활권 계획을 토대로 철도와 도로 확충이 빨라지게 됐습니다.

경제성 부족에 발목이 잡힌 부전~마산 간 전동차 도입도 새로 논의를 시작합니다.

사회간접자본 신규 사업에는 국비 보조가 50%에서 60%로 높아지고 정부 심사는 면제되거나 신속하게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남과 울산이 가동 중인 공유대학과 지역혁신 플랫폼은 인재 육성의 축으로 지방대학을 활성화합니다.

기업이 지방에 몰리도록 투자촉진제도가 도입되고 전략산업에는 범정부 지원이 더해집니다.

[하병필/경남지사 권한대행 : "경남이 요구하던 기본 조건들을 다 수용해주셨습니다. 지원도 밝혔기 때문에 부·울·경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 같은 내용은 항구적으로 유지되도록 법제화가 따릅니다.

국가균형발전 특별법과 국토기본법에 초광역권이 명시돼 협력사업 추진 근거가 마련됩니다.

또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도 초광역권 발전계획이 지역 주도로 반영됩니다.

경남과 부산, 울산은 지난 7월 준비단을 가동해 내년 초 전국 첫 초광역권인 부·울·경 특별자치단체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 국가균형발전 혁신 “초광역 협력” 핵심
    • 입력 2021-10-14 19:03:06
    • 수정2021-10-14 21:48:47
    뉴스7(창원)
[앵커]

안녕하십니까, 7시 뉴스 시작합니다.

정부가 수도권 과밀화를 극복하고 지방을 발전시킬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경상남도 주도로 추진해온 부울경 메가시티가 대표적인데요.

교통망 구축과 기업체 유치, 지방대 활성화, 전략산업 육성에 가속도가 붙게 됐습니다.

첫 소식,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17개 시장과 도지사가 참석해 열린 대통령 주재 균형발전과 초광역 협력 전략 보고회.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의 위기를 두 개 이상의 시·도가 연합하는 초광역협력에서 찾는 전략이 발표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단일한 경제, 생활권을 만들어 대한민국을 다극화하는 것입니다."]

2018년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시작한 부·울·경 메가시티가 탄력을 받게 됩니다.

한 시간 이동 생활권 계획을 토대로 철도와 도로 확충이 빨라지게 됐습니다.

경제성 부족에 발목이 잡힌 부전~마산 간 전동차 도입도 새로 논의를 시작합니다.

사회간접자본 신규 사업에는 국비 보조가 50%에서 60%로 높아지고 정부 심사는 면제되거나 신속하게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남과 울산이 가동 중인 공유대학과 지역혁신 플랫폼은 인재 육성의 축으로 지방대학을 활성화합니다.

기업이 지방에 몰리도록 투자촉진제도가 도입되고 전략산업에는 범정부 지원이 더해집니다.

[하병필/경남지사 권한대행 : "경남이 요구하던 기본 조건들을 다 수용해주셨습니다. 지원도 밝혔기 때문에 부·울·경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 같은 내용은 항구적으로 유지되도록 법제화가 따릅니다.

국가균형발전 특별법과 국토기본법에 초광역권이 명시돼 협력사업 추진 근거가 마련됩니다.

또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도 초광역권 발전계획이 지역 주도로 반영됩니다.

경남과 부산, 울산은 지난 7월 준비단을 가동해 내년 초 전국 첫 초광역권인 부·울·경 특별자치단체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