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광역협력’ 급물살…전북 “독자 권역 지원 건의”
입력 2021.10.14 (19:05) 수정 2021.10.14 (21:44)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 전국 시도지사들과 만나, 초광역협력을 추진하는 지자체에 정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역시가 없는 전북은 강원, 제주와 함께 독자 권역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축 가운데 하나인 초광역협력, 이른바 메가시티를 구축하려는 지자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가장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곳은 부산·울산·경남.

내년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과 함께 교통, 물류, 산업을 한 데 묶는 광역 경제권을 구축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동북아 8대 메가시티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습니다.

대구-경북, 광주-전남, 충청권 역시, 행정통합 논의가 이미 시작된 상황.

모두 광역시를 중심으로 지자체 간 협력 모델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 : "강력한 분권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지방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정부가 과감하게 자주적 권한, 포괄적 예산을 부여해야만 지역 주도 초광역협력이 비로소 빛을 발할 것입니다."]

정부 역시, 지역 간 초광역협력을 통해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며 지원 전략을 내놨습니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초광역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법적 근거와 재정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2개 이상 지자체가 '특별지방자치단체'를 구성하면 지원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지역이 특성에 맞게 창의적인 협력 방안을 추진한다면 힘껏 도울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초광역협력을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전략으로 삼고, 대한민국을 다극 체제로 전환하는…."]

광역시가 없어 독자 권역화를 추진하고 있는 전북을 비롯한 강원과 제주 등은 초광역협력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또 다른 불균형 발전을 우려하며 별도의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송하진/전북도지사 : "특화 발전전략으로서 '강소' 개념을 도입해서 전북-새만금 권역으로 이번 메가시티 개념을 확장해서 적용해주기를 주장했고..."]

균형발전의 핵심축으로 지자체 간 초광역협력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전북이 소외되지 않도록 전략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초광역협력’ 급물살…전북 “독자 권역 지원 건의”
    • 입력 2021-10-14 19:05:53
    • 수정2021-10-14 21:44:36
    뉴스7(전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 전국 시도지사들과 만나, 초광역협력을 추진하는 지자체에 정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역시가 없는 전북은 강원, 제주와 함께 독자 권역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축 가운데 하나인 초광역협력, 이른바 메가시티를 구축하려는 지자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가장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곳은 부산·울산·경남.

내년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과 함께 교통, 물류, 산업을 한 데 묶는 광역 경제권을 구축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동북아 8대 메가시티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습니다.

대구-경북, 광주-전남, 충청권 역시, 행정통합 논의가 이미 시작된 상황.

모두 광역시를 중심으로 지자체 간 협력 모델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 : "강력한 분권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지방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정부가 과감하게 자주적 권한, 포괄적 예산을 부여해야만 지역 주도 초광역협력이 비로소 빛을 발할 것입니다."]

정부 역시, 지역 간 초광역협력을 통해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며 지원 전략을 내놨습니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초광역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법적 근거와 재정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2개 이상 지자체가 '특별지방자치단체'를 구성하면 지원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지역이 특성에 맞게 창의적인 협력 방안을 추진한다면 힘껏 도울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초광역협력을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전략으로 삼고, 대한민국을 다극 체제로 전환하는…."]

광역시가 없어 독자 권역화를 추진하고 있는 전북을 비롯한 강원과 제주 등은 초광역협력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또 다른 불균형 발전을 우려하며 별도의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송하진/전북도지사 : "특화 발전전략으로서 '강소' 개념을 도입해서 전북-새만금 권역으로 이번 메가시티 개념을 확장해서 적용해주기를 주장했고..."]

균형발전의 핵심축으로 지자체 간 초광역협력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전북이 소외되지 않도록 전략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