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꼼수 철회 안 하면 장관 퇴진운동”
입력 2021.10.14 (19:33) 수정 2021.10.14 (20:15)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항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해양수산부가 사업 계획을 무리하게 바꿔 부산시에 천200억 원의 추가 부담을 지우려 한다는 소식 전해드린 적 있는데요.

부산지역 시민단체와 경제계, 체육계가 일제히 이 계획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램 사업은 추진하지만 140억 원에 달하는 차량은 부산시가 구매하라.

사업비 530억 원이 드는 1부두 복합문화공간과 해양레포츠시설은 부산시가 비용을 부담하든지 민간업자에게 분양하겠다.

9차 계획 발표 뒤 10개월 만에 완전히 바뀐 북항재개발 10차 사업계획.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북항재개발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장관의 약속까지 뒤엎고 사업을 고의적으로 훼방 놓고 있다고 성토합니다.

[박재율/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대표 : "총리실 뭐 합니까? 청와대 뭐 합니까? 임기말을 틈타 해수부의 기득권 고위 관리들이 함부로 북항재개발을 농락하고 있는 상황을 그대로 묵과하고 있습니까?"]

재개발지역 내 대표적인 공익시설인 문화공간과 레포츠시설도 국비로 건립하지 않겠다는 부산항만공사.

지역 경제계는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가 국비를 투입하지 않기 위해 공원 터를 사실상 활용가치가 없는 항만시설로 바꾸는 꼼수까지 쓰고 있다며 감사원 특별감사를 요청했습니다.

[김태균/부산상공회의소 홍보팀장 : "공원 부지를 활용한 문화관광 콘텐츠사업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수부가 항만부지로 용도 변경해서 이러한 사업들을 항만 친수시설로 둔갑시키는 것은 부산시민 입장에서 지역 경제계 입장에서 상당히 받아들이기 힘든 (조치입니다.)"]

부산시나 민간에 넘겨 버리면 막대한 사업비로 일단 건립이 불투명하고 시설이 들어선다 해도 비싼 돈을 내고 이용해야 한다고 체육계는 우려합니다.

[김동준/부산시체육회 사무처장 : "(이 시설은) 전국에서 이용객이 찾아올 수 있는 외국 관광객도 유치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해양레저 관광시설입니다. 부산시의 예산 사정상 아마 제대로 건립이 될까 상당히 우려가 됩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이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해수부 장관 사퇴와 해수부 해체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그래픽:김소연
  • “해수부 꼼수 철회 안 하면 장관 퇴진운동”
    • 입력 2021-10-14 19:33:21
    • 수정2021-10-14 20:15:38
    뉴스7(부산)
[앵커]

북항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해양수산부가 사업 계획을 무리하게 바꿔 부산시에 천200억 원의 추가 부담을 지우려 한다는 소식 전해드린 적 있는데요.

부산지역 시민단체와 경제계, 체육계가 일제히 이 계획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램 사업은 추진하지만 140억 원에 달하는 차량은 부산시가 구매하라.

사업비 530억 원이 드는 1부두 복합문화공간과 해양레포츠시설은 부산시가 비용을 부담하든지 민간업자에게 분양하겠다.

9차 계획 발표 뒤 10개월 만에 완전히 바뀐 북항재개발 10차 사업계획.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북항재개발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장관의 약속까지 뒤엎고 사업을 고의적으로 훼방 놓고 있다고 성토합니다.

[박재율/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대표 : "총리실 뭐 합니까? 청와대 뭐 합니까? 임기말을 틈타 해수부의 기득권 고위 관리들이 함부로 북항재개발을 농락하고 있는 상황을 그대로 묵과하고 있습니까?"]

재개발지역 내 대표적인 공익시설인 문화공간과 레포츠시설도 국비로 건립하지 않겠다는 부산항만공사.

지역 경제계는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가 국비를 투입하지 않기 위해 공원 터를 사실상 활용가치가 없는 항만시설로 바꾸는 꼼수까지 쓰고 있다며 감사원 특별감사를 요청했습니다.

[김태균/부산상공회의소 홍보팀장 : "공원 부지를 활용한 문화관광 콘텐츠사업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수부가 항만부지로 용도 변경해서 이러한 사업들을 항만 친수시설로 둔갑시키는 것은 부산시민 입장에서 지역 경제계 입장에서 상당히 받아들이기 힘든 (조치입니다.)"]

부산시나 민간에 넘겨 버리면 막대한 사업비로 일단 건립이 불투명하고 시설이 들어선다 해도 비싼 돈을 내고 이용해야 한다고 체육계는 우려합니다.

[김동준/부산시체육회 사무처장 : "(이 시설은) 전국에서 이용객이 찾아올 수 있는 외국 관광객도 유치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해양레저 관광시설입니다. 부산시의 예산 사정상 아마 제대로 건립이 될까 상당히 우려가 됩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이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해수부 장관 사퇴와 해수부 해체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