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초광역 협력 지원…‘부울경 메가시티’ 속도
입력 2021.10.14 (21:40) 수정 2021.10.14 (22:0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대 국정 목표 중 하나로 '지역 균형 발전'을 내세운 문재인 정부가 오늘 지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초광역 협력'이라는 새로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초광역 협력의 가장 대표적인 예가 바로 부·울·경 메가시티인데요,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만큼 메가시티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도권 과밀화, 어제오늘 문제가 아닙니다.

인구 지표만 보더라도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인구의 50.2%, 청년층의 경우는 56.2%가 수도권에 거주할 정도입니다.

이는 수도권의 각종 문제를 넘어, 지역 쇠퇴와 이에 따른 생존의 문제로도 직결됩니다.

부산, 울산, 경남이 경계를 허물고 수도권과 맞먹을 '동남권 메가시티'로 나아가겠다고 선포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부·울·경이 주도한 이런 움직임을 계기로 정부가 '초광역 협력'을 지역 균형 발전의 새로운 핵심 전략으로 꺼내 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초광역 협력이라는 새로운 모델이 성공하고 확산된다면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키고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을 발표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광역교통·물류망 구축은 물론 조선과 수소 산업을 연계한 광역경제권 구축 등을 바탕으로 2040년, 인구 1천만 명, 지역내총생산 500조 원 규모의 '동북아 8대 메가시티'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 : "(초광역 협력을 통해) 부·울·경 시·도민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된 기회를 얻게 되고 깨끗한 환경, 쾌적한 생활공간에서 살아갈 것이며 공항·철도·도로를 통해 넓어진 생활권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정부는 특히 초광역 협력이 '선언적'으로 그치지 않도록 범정부 초광역 지원협의회 신설하고, 정부에 지원 전담조직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안정적 재정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국가사무의 적극적인 위임을 위한 '분권 협약'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초의수/신라대 교수/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예산 체계도 광역협력 계정이라는 것을 마련해야 하고, 5차 국토(종합)계획 안에서도 반드시 광역 계획을 (반영해야 합니다.) 지금 그거 자체가 없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만드는 것이 급선무다…."]

세 시도는 내년 3월까지 초광역 협력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치고 전국 최초의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출범하겠다는 목표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영상편집:백혜리/그래픽:김소연
  • 정부 초광역 협력 지원…‘부울경 메가시티’ 속도
    • 입력 2021-10-14 21:40:03
    • 수정2021-10-14 22:09:46
    뉴스9(부산)
[앵커]

5대 국정 목표 중 하나로 '지역 균형 발전'을 내세운 문재인 정부가 오늘 지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초광역 협력'이라는 새로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초광역 협력의 가장 대표적인 예가 바로 부·울·경 메가시티인데요,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만큼 메가시티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도권 과밀화, 어제오늘 문제가 아닙니다.

인구 지표만 보더라도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인구의 50.2%, 청년층의 경우는 56.2%가 수도권에 거주할 정도입니다.

이는 수도권의 각종 문제를 넘어, 지역 쇠퇴와 이에 따른 생존의 문제로도 직결됩니다.

부산, 울산, 경남이 경계를 허물고 수도권과 맞먹을 '동남권 메가시티'로 나아가겠다고 선포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부·울·경이 주도한 이런 움직임을 계기로 정부가 '초광역 협력'을 지역 균형 발전의 새로운 핵심 전략으로 꺼내 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초광역 협력이라는 새로운 모델이 성공하고 확산된다면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키고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을 발표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광역교통·물류망 구축은 물론 조선과 수소 산업을 연계한 광역경제권 구축 등을 바탕으로 2040년, 인구 1천만 명, 지역내총생산 500조 원 규모의 '동북아 8대 메가시티'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 : "(초광역 협력을 통해) 부·울·경 시·도민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된 기회를 얻게 되고 깨끗한 환경, 쾌적한 생활공간에서 살아갈 것이며 공항·철도·도로를 통해 넓어진 생활권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정부는 특히 초광역 협력이 '선언적'으로 그치지 않도록 범정부 초광역 지원협의회 신설하고, 정부에 지원 전담조직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안정적 재정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국가사무의 적극적인 위임을 위한 '분권 협약'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초의수/신라대 교수/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예산 체계도 광역협력 계정이라는 것을 마련해야 하고, 5차 국토(종합)계획 안에서도 반드시 광역 계획을 (반영해야 합니다.) 지금 그거 자체가 없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만드는 것이 급선무다…."]

세 시도는 내년 3월까지 초광역 협력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치고 전국 최초의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출범하겠다는 목표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영상편집:백혜리/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