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삼성 기밀’ 요구…정부, “안보회의 신설해 대응”
입력 2021.10.14 (21:45) 수정 2021.10.14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정부가 반도체 공급난 해소에 필요하다며 삼성과 SK 등 우리나라 글로벌 기업들에게 기밀자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경제안보 회의체를 신설해 이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이 최근 삼성전자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에게 기밀정보를 요구한 것에 대해 정부가 안보문제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경제부처가 머리를 맞대는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를 신설하고 한미 간 반도체 문제를 첫 안건으로 대응한다는 겁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경제하고 안보 문제가 동전의 양면처럼 결합된 사안이 많습니다. (중략) 다음 주 월요일 18일 제1차 회의 개최하기로 예정돼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어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에게도 측면 지원을 요청하겠다며 한미간 반도체 협력 파트너십을 토대로 각별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말 공급망 전반에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삼성과 SK를 포함한 글로벌 반도체 생산업체들에게 최근 3년간 매출과 생산기술, 재고 현황 등 민감한 자료들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기한은 11월 8일. 겉으로는 자료 요청이지만 사실상 압박에 가깝습니다.

[지나 러만도/미 상무부 장관 : "(자율로 안된다면) 우리에게 자료를 내도록 할 수 있는 도구들이 미국의 도구함에 있습니다. 거기까지 가지 않길 바랍니다. 하지만 필요하다면 우리는 할 겁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 4월부터 경제가 곧 안보라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차원에서 기업들을 압박해왔습니다.

말로는 자율이라고 표현하지만 국방물자법을 근거로 한 사실상 고도의 압박인 만큼 우리 정부의 면밀한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도인
  • 美 ‘삼성 기밀’ 요구…정부, “안보회의 신설해 대응”
    • 입력 2021-10-14 21:45:19
    • 수정2021-10-14 22:04:36
    뉴스 9
[앵커]

미국 정부가 반도체 공급난 해소에 필요하다며 삼성과 SK 등 우리나라 글로벌 기업들에게 기밀자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경제안보 회의체를 신설해 이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이 최근 삼성전자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에게 기밀정보를 요구한 것에 대해 정부가 안보문제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경제부처가 머리를 맞대는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를 신설하고 한미 간 반도체 문제를 첫 안건으로 대응한다는 겁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경제하고 안보 문제가 동전의 양면처럼 결합된 사안이 많습니다. (중략) 다음 주 월요일 18일 제1차 회의 개최하기로 예정돼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어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에게도 측면 지원을 요청하겠다며 한미간 반도체 협력 파트너십을 토대로 각별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말 공급망 전반에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삼성과 SK를 포함한 글로벌 반도체 생산업체들에게 최근 3년간 매출과 생산기술, 재고 현황 등 민감한 자료들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기한은 11월 8일. 겉으로는 자료 요청이지만 사실상 압박에 가깝습니다.

[지나 러만도/미 상무부 장관 : "(자율로 안된다면) 우리에게 자료를 내도록 할 수 있는 도구들이 미국의 도구함에 있습니다. 거기까지 가지 않길 바랍니다. 하지만 필요하다면 우리는 할 겁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 4월부터 경제가 곧 안보라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차원에서 기업들을 압박해왔습니다.

말로는 자율이라고 표현하지만 국방물자법을 근거로 한 사실상 고도의 압박인 만큼 우리 정부의 면밀한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도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