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수온으로 진도 가을 꽃게 어획량 급감
입력 2021.10.14 (21:49) 수정 2021.10.14 (22:00)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대표 꽃게 산지인 진도의 올 가을 꽃게 어획량이 크게 줄었습니다.

바닷물은 뜨겁고 일할 사람도 없어 빚어진 일인데 어민들의 걱정이 큽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선 5척의 꽃게를 모은 운반선이 항구로 들어섭니다.

이맘때면 배를 가득 채워왔던 예전과 달리 꽃게가 담긴 어창은 다섯 칸 중에 두 칸에 불과합니다.

진도 서망항의 최근 하루 평균 꽃게 어획량은 2톤가량으로 대풍이었던 작년의 8분의 1, 평년의 4분의 1 수준입니다.

[최관일/중매인 : "작년에 비해서 어획량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지금 바다에서는 나올거라 어민들은 예상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꽃게가 많이 나오지 않고 있어요."]

어획량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고수온 현상입니다.

꽃게가 본격적으로 활동하는 바닷물 온도는 20도 안팎인데 진도 어장의 수온 24도 가량으로 아직 4도나 높습니다.

게다가 코로나19 등으로 선원을 구하기 힘들어 꽃게잡이 어선 30%가량이 조업을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정인/진도수협 계장 : "외국인 선원 수급도 그렇고 우리나라에서 내국인도 그렇고 바닷가 쪽에 일하는 선원들이 부족해가지고…."]

물량이 부족해 위판가와 소매가 모두 모두 30% 넘게 올랐습니다.

[최정숙/꽃게 판매 상인 : "작년에는 쌀 때는 한 만 5천 원 정도에서 만 7천 원 정도 갔던 것 같은데 올해는 평균 2만 원 밑으로 나간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아요."]

고수온 피해가 없는 경인권에서 어획량이 급증한 꽃게가 낮은 가격에 풀리는 것도 부담입니다.

어민들이 기온이 떨어지면 어획량이 늘고 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이성현
  • 고수온으로 진도 가을 꽃게 어획량 급감
    • 입력 2021-10-14 21:49:57
    • 수정2021-10-14 22:00:43
    뉴스9(광주)
[앵커]

국내 대표 꽃게 산지인 진도의 올 가을 꽃게 어획량이 크게 줄었습니다.

바닷물은 뜨겁고 일할 사람도 없어 빚어진 일인데 어민들의 걱정이 큽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선 5척의 꽃게를 모은 운반선이 항구로 들어섭니다.

이맘때면 배를 가득 채워왔던 예전과 달리 꽃게가 담긴 어창은 다섯 칸 중에 두 칸에 불과합니다.

진도 서망항의 최근 하루 평균 꽃게 어획량은 2톤가량으로 대풍이었던 작년의 8분의 1, 평년의 4분의 1 수준입니다.

[최관일/중매인 : "작년에 비해서 어획량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지금 바다에서는 나올거라 어민들은 예상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꽃게가 많이 나오지 않고 있어요."]

어획량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고수온 현상입니다.

꽃게가 본격적으로 활동하는 바닷물 온도는 20도 안팎인데 진도 어장의 수온 24도 가량으로 아직 4도나 높습니다.

게다가 코로나19 등으로 선원을 구하기 힘들어 꽃게잡이 어선 30%가량이 조업을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정인/진도수협 계장 : "외국인 선원 수급도 그렇고 우리나라에서 내국인도 그렇고 바닷가 쪽에 일하는 선원들이 부족해가지고…."]

물량이 부족해 위판가와 소매가 모두 모두 30% 넘게 올랐습니다.

[최정숙/꽃게 판매 상인 : "작년에는 쌀 때는 한 만 5천 원 정도에서 만 7천 원 정도 갔던 것 같은데 올해는 평균 2만 원 밑으로 나간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아요."]

고수온 피해가 없는 경인권에서 어획량이 급증한 꽃게가 낮은 가격에 풀리는 것도 부담입니다.

어민들이 기온이 떨어지면 어획량이 늘고 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이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