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모멸, 인격 짓밟아”…이재명-文 대통령 조우
입력 2021.10.15 (06:11) 수정 2021.10.15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선 패배 후 칩거해오던 이낙연 전 대표가 캠프 해단식 자리에 섰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에겐 민주당 가치를 지켜달라고 했지만, 당 지도부 등에 대해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불편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선 패배 후 나흘 만에, 이낙연 전 대표가 공개 석상에 섰습니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는 이 전 대표, 캠프 해단식에서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작심한 듯한 말들을 내놨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가지고 유린하는 건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하니, 서로 상처 줘선 안 된다면서 꺼낸 얘기였는데, 당 지도부나 경선 과정에서의 다른 후보 측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경선 승복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대로라며, 더 보탤 말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당 지도부 등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은 만큼, 선대위 합류가 쉽게 결론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를 향해 "일베와 다를 바 없다"고 했던 송영길 대표는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신 모든 분들을 위로 드리면서 원팀 민주당이 되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재명 당선자한테 우리 이낙연 후보님을 적극 예우해서 꼭 찾아봬라 (권유 드렸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와 통화한 데 이어, 자신의 구속을 거론했던 설훈 의원에게도 뜻을 잘 받아 안겠다는 메시지를 내놓는 등 '원팀'만들기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이 후보는 어제 자치단체장 자격으로 참석한 균형발전 관련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별도의 대화 자리는 없었지만, 사진 촬영을 위해 이동하며 문 대통령이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단과 인사를 나눌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은주
  • 이낙연 “모멸, 인격 짓밟아”…이재명-文 대통령 조우
    • 입력 2021-10-15 06:11:13
    • 수정2021-10-15 08:01:27
    뉴스광장 1부
[앵커]

경선 패배 후 칩거해오던 이낙연 전 대표가 캠프 해단식 자리에 섰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에겐 민주당 가치를 지켜달라고 했지만, 당 지도부 등에 대해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불편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선 패배 후 나흘 만에, 이낙연 전 대표가 공개 석상에 섰습니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는 이 전 대표, 캠프 해단식에서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작심한 듯한 말들을 내놨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가지고 유린하는 건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하니, 서로 상처 줘선 안 된다면서 꺼낸 얘기였는데, 당 지도부나 경선 과정에서의 다른 후보 측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경선 승복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대로라며, 더 보탤 말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당 지도부 등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은 만큼, 선대위 합류가 쉽게 결론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를 향해 "일베와 다를 바 없다"고 했던 송영길 대표는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신 모든 분들을 위로 드리면서 원팀 민주당이 되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재명 당선자한테 우리 이낙연 후보님을 적극 예우해서 꼭 찾아봬라 (권유 드렸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와 통화한 데 이어, 자신의 구속을 거론했던 설훈 의원에게도 뜻을 잘 받아 안겠다는 메시지를 내놓는 등 '원팀'만들기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이 후보는 어제 자치단체장 자격으로 참석한 균형발전 관련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별도의 대화 자리는 없었지만, 사진 촬영을 위해 이동하며 문 대통령이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단과 인사를 나눌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