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美 등 30여 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
입력 2021.10.15 (07:51) 수정 2021.10.15 (07:57) 국제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30여 개국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가상화폐) 자금세탁을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 31개국과 유럽연합(EU)은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관으로 최근 열린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공동선언문에는 랜섬웨어 대가 지급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관련 협력이 명시됐습니다.

랜섬웨어를 활용하는 해커들은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외에도 법집행기관과 안보당국, 사이버안보기관 간의 협력 적시 추진, 사이버 범죄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 등이 선언문에 담겼습니다.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 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이 최근 잇단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보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에 둔 상황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공동선언문에 특정 국가가 명시되진 않았지만 미국 입장에서 러시아나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공격을 염두에 두고 국제 공조 태세를 확립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韓·美 등 30여 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
    • 입력 2021-10-15 07:51:57
    • 수정2021-10-15 07:57:09
    국제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30여 개국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가상화폐) 자금세탁을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 31개국과 유럽연합(EU)은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관으로 최근 열린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공동선언문에는 랜섬웨어 대가 지급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관련 협력이 명시됐습니다.

랜섬웨어를 활용하는 해커들은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외에도 법집행기관과 안보당국, 사이버안보기관 간의 협력 적시 추진, 사이버 범죄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 등이 선언문에 담겼습니다.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 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이 최근 잇단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보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에 둔 상황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공동선언문에 특정 국가가 명시되진 않았지만 미국 입장에서 러시아나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공격을 염두에 두고 국제 공조 태세를 확립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