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유동규 지인도 압수수색
입력 2021.10.15 (09:43) 수정 2021.10.15 (11:53) 사회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오늘(15일) 오전부터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명가량을 보내 대장동 개발 사업 인허가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연관된 문화도시사업단(도시균형발전과)과 도시주택국(도시계획과, 주택과), 교육문화체육국(문화예술과), 정보통신과가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뇌물 혐의를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도 영장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어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늦춰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또,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최근 휴대전화를 교체하기 전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유 전 본부장의 지인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 29일 유 전 본부장은 거주지 압수수색 당시 창문 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졌고, 이후 경찰이 이 휴대전화를 확보했지만 유 전 본부장이 최근에 교체한 전화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검찰과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아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유동규 지인도 압수수색
    • 입력 2021-10-15 09:43:30
    • 수정2021-10-15 11:53:30
    사회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오늘(15일) 오전부터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명가량을 보내 대장동 개발 사업 인허가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연관된 문화도시사업단(도시균형발전과)과 도시주택국(도시계획과, 주택과), 교육문화체육국(문화예술과), 정보통신과가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뇌물 혐의를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도 영장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어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늦춰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또,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최근 휴대전화를 교체하기 전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유 전 본부장의 지인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 29일 유 전 본부장은 거주지 압수수색 당시 창문 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졌고, 이후 경찰이 이 휴대전화를 확보했지만 유 전 본부장이 최근에 교체한 전화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검찰과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아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