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해 가락국 판 ‘로미오와 줄리엣’ 연극으로 만나요
입력 2021.10.15 (09:55) 수정 2021.10.15 (11:20)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해 금관가야시대,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슬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전통 설화가 연극으로 무대에 오릅니다.

권력을 향한 다양한 인물들의 모습과 청춘들의 슬프지만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현대적인 언어와 몸짓, 노래로 만날 수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락국 9대 겸지왕 때 서로 결혼을 약속한 황세 장군과 여의낭자.

겸지왕이 신라을 쳐부순 황세 장군을 유민 공주와 결혼시켜 부마로 삼자, 낙담한 여의낭자는 24살 꽃다운 나이에 쓸쓸히 생을 마감합니다.

김해에 있던 고대왕국 가락국 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는 황세와 여의낭자의 전설 이야기입니다.

2019년 김해문화재단의 첫 창작 희곡 공모에서 당선된 정선옥 작가의 희곡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입니다.

[이삼우/'불의 전설' 연출가 : "황세 장군하고 여의낭자의 로미오와 줄리엣 같은 사랑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청년들이 어떻게 하면 새로운 세상을 꿈꿀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저희가 담았습니다."]

남장 여자로 살아간 '여의낭자'는 자신의 심장을 바쳐 가야왕국의 부흥을 이끌겠다는 당찬 20대 여인을 표현합니다.

[손혜윤/'여의낭자' 역 : "나는 나보다 내 친구, 내 가족, 그 다음에우리 가야의 백성을 위해 내 심장을 바치겠다."]

여의낭자를 사랑했지만 왕의 사위가 된 황세 장군은 가야의 번영을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전용균/'황세 장군' 역 : "관객에게 (황세 장군을) 잘 보여줄 수 있게 용맹함이나 듬직함(을 표현하려 했습니다.)"]

김해문화재단이 제작한 연극 '불의 전설'은 모레(17일)까지 김해 문화의 전당에서 선보입니다.

["풍요를 물려받은 땅에서 번영하여라"]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촬영기자:박민재
  • 김해 가락국 판 ‘로미오와 줄리엣’ 연극으로 만나요
    • 입력 2021-10-15 09:55:06
    • 수정2021-10-15 11:20:49
    930뉴스(창원)
[앵커]

김해 금관가야시대,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슬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전통 설화가 연극으로 무대에 오릅니다.

권력을 향한 다양한 인물들의 모습과 청춘들의 슬프지만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현대적인 언어와 몸짓, 노래로 만날 수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락국 9대 겸지왕 때 서로 결혼을 약속한 황세 장군과 여의낭자.

겸지왕이 신라을 쳐부순 황세 장군을 유민 공주와 결혼시켜 부마로 삼자, 낙담한 여의낭자는 24살 꽃다운 나이에 쓸쓸히 생을 마감합니다.

김해에 있던 고대왕국 가락국 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는 황세와 여의낭자의 전설 이야기입니다.

2019년 김해문화재단의 첫 창작 희곡 공모에서 당선된 정선옥 작가의 희곡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입니다.

[이삼우/'불의 전설' 연출가 : "황세 장군하고 여의낭자의 로미오와 줄리엣 같은 사랑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청년들이 어떻게 하면 새로운 세상을 꿈꿀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저희가 담았습니다."]

남장 여자로 살아간 '여의낭자'는 자신의 심장을 바쳐 가야왕국의 부흥을 이끌겠다는 당찬 20대 여인을 표현합니다.

[손혜윤/'여의낭자' 역 : "나는 나보다 내 친구, 내 가족, 그 다음에우리 가야의 백성을 위해 내 심장을 바치겠다."]

여의낭자를 사랑했지만 왕의 사위가 된 황세 장군은 가야의 번영을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전용균/'황세 장군' 역 : "관객에게 (황세 장군을) 잘 보여줄 수 있게 용맹함이나 듬직함(을 표현하려 했습니다.)"]

김해문화재단이 제작한 연극 '불의 전설'은 모레(17일)까지 김해 문화의 전당에서 선보입니다.

["풍요를 물려받은 땅에서 번영하여라"]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촬영기자:박민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