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한국 집값 상승 속도, 주요국보다 빨라”
입력 2021.10.15 (10:20) 수정 2021.10.15 (10:23) 경제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주택 가격 상승, 가계부채 증가의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진단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보고서에서 “주택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소득 등 기초 구매력과 상당 폭 괴리됐고 속도도 주요국과 비교해 빠른 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 근거로 작년 4분기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을 1년 전인 2019년 4분기와 비교했을 때, 한국의 배율(1.13배)이 미국·독일·영국(1.07배)보다 높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가계부채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크게 늘어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올해 2분기 현재 105.6%까지 높아졌고, 장기 추세와의 갭(격차)도 5.3%포인트(p)까지 벌어졌다고 한은은 지적했습니다.

한은은 “금융불균형 누증은 금융시스템의 취약성을 높일 뿐 아니라 실물경제의 하방 리스크(위험)도 확대하는 요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부동산 등 특정 부문으로 자금이 쏠리면 대내외 충격이 발생했을 때 경기 변동성을 키우고 성장 잠재력을 약화한다는 게 한은의 설명입니다.

한은은 “가계부채가 적정 수준을 넘어설 경우 채무상환 부담으로 소비가 제약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한은은 금융·경제 여건 변화에 맞춰 통화정책 기조를 정상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은은 “기준금리 추가 조정 시기는 코로나19 전개와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상황, 주요국 통화정책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한은 “한국 집값 상승 속도, 주요국보다 빨라”
    • 입력 2021-10-15 10:20:14
    • 수정2021-10-15 10:23:19
    경제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주택 가격 상승, 가계부채 증가의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진단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보고서에서 “주택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소득 등 기초 구매력과 상당 폭 괴리됐고 속도도 주요국과 비교해 빠른 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 근거로 작년 4분기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을 1년 전인 2019년 4분기와 비교했을 때, 한국의 배율(1.13배)이 미국·독일·영국(1.07배)보다 높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가계부채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크게 늘어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올해 2분기 현재 105.6%까지 높아졌고, 장기 추세와의 갭(격차)도 5.3%포인트(p)까지 벌어졌다고 한은은 지적했습니다.

한은은 “금융불균형 누증은 금융시스템의 취약성을 높일 뿐 아니라 실물경제의 하방 리스크(위험)도 확대하는 요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부동산 등 특정 부문으로 자금이 쏠리면 대내외 충격이 발생했을 때 경기 변동성을 키우고 성장 잠재력을 약화한다는 게 한은의 설명입니다.

한은은 “가계부채가 적정 수준을 넘어설 경우 채무상환 부담으로 소비가 제약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한은은 금융·경제 여건 변화에 맞춰 통화정책 기조를 정상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은은 “기준금리 추가 조정 시기는 코로나19 전개와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상황, 주요국 통화정책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