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스타트렉 선장’ 윌리엄 섀트너, 90세에 우주여행 꿈 이뤄
입력 2021.10.15 (10:57) 수정 2021.10.1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도 100km에 있는 지구와 우주의 경계, 카르만 라인입니다.

무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있는 주인공은,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우주선 선장 역할을 맡았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입니다.

올해로 90살이 된 섀트너가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블루 오리진 로켓 우주선을 타고 우주 여행의 꿈을 현실에서 이룬 건데요.

텍사스주 발사장에서 우주로 날아올라 약 10분간 우주를 체험했습니다.

지상 복귀 후 섀트너는 눈물을 글썽이며 가장 심오하고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는데요.

역사상 최고령 우주인이라는 타이틀도 거머쥐었습니다.
  • [지구촌 Talk] ‘스타트렉 선장’ 윌리엄 섀트너, 90세에 우주여행 꿈 이뤄
    • 입력 2021-10-15 10:57:22
    • 수정2021-10-15 11:04:41
    지구촌뉴스
고도 100km에 있는 지구와 우주의 경계, 카르만 라인입니다.

무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있는 주인공은,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우주선 선장 역할을 맡았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입니다.

올해로 90살이 된 섀트너가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블루 오리진 로켓 우주선을 타고 우주 여행의 꿈을 현실에서 이룬 건데요.

텍사스주 발사장에서 우주로 날아올라 약 10분간 우주를 체험했습니다.

지상 복귀 후 섀트너는 눈물을 글썽이며 가장 심오하고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는데요.

역사상 최고령 우주인이라는 타이틀도 거머쥐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