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징계정당’ 판결 관련 윤석열 후보 사과하고 책임져야”
입력 2021.10.15 (15:50) 정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 판결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일제히 윤 후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원이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수사방해, 판사 신상정보 수집이 불법임을 명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 사주 의혹에 이어 측근 한동훈 검사를 비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한 사람이 특검 운운하며 검찰의 명예에 먹칠하고 있다”고 윤 후보를 비판하고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재판부는 정직 2개월은 오히려 매우 가벼운 것으로 판단했다”고 언급하고, “이런 사람이 야당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고 하니 참담하기 그지없다”면서 “윤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민께 사죄하고 과오에 대해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용민 최고위원 역시 “고발 사주 사건, 장모 변호 문건 작성, 천공스승 수사지휘 의혹 등을 고려하면 법무부 징계가 아닌 국회에서 탄핵을 당했어야 할 사안”이라면서, “윤 후보는 법적 책임을 별론으로 하고 정치계에서 신속 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는) 항소가 아니라 법적·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양심이 있다면 당장 대국민 사과를 하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또다시 무소불위, 권력남용, 유아독존 검찰총장이 탄생하지 않도록 공수처와 검찰은 관련 범죄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민주당 “‘징계정당’ 판결 관련 윤석열 후보 사과하고 책임져야”
    • 입력 2021-10-15 15:50:02
    정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 판결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일제히 윤 후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원이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수사방해, 판사 신상정보 수집이 불법임을 명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 사주 의혹에 이어 측근 한동훈 검사를 비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한 사람이 특검 운운하며 검찰의 명예에 먹칠하고 있다”고 윤 후보를 비판하고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재판부는 정직 2개월은 오히려 매우 가벼운 것으로 판단했다”고 언급하고, “이런 사람이 야당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고 하니 참담하기 그지없다”면서 “윤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민께 사죄하고 과오에 대해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용민 최고위원 역시 “고발 사주 사건, 장모 변호 문건 작성, 천공스승 수사지휘 의혹 등을 고려하면 법무부 징계가 아닌 국회에서 탄핵을 당했어야 할 사안”이라면서, “윤 후보는 법적 책임을 별론으로 하고 정치계에서 신속 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는) 항소가 아니라 법적·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양심이 있다면 당장 대국민 사과를 하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또다시 무소불위, 권력남용, 유아독존 검찰총장이 탄생하지 않도록 공수처와 검찰은 관련 범죄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