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세행,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 윤석열·최재형 고발
입력 2021.10.15 (17:52) 수정 2021.10.15 (18:08) 사회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이른바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습니다.

사세행은 오늘(15일)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이 의혹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공수처에 제출했습니다.

사세행은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문재인 정부 타격과 정치적 야망을 위한 공동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표적 감사와 보복성 수사를 강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에 고발을 사주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은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가 대검찰청에 전달된 당일 국민의힘이 고발장을 제출했는데, 시간적인 여건을 볼 때 검찰이 이 고발장을 작성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3일 “고발장에 실무자들의 실명이 언급됐는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세행,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 윤석열·최재형 고발
    • 입력 2021-10-15 17:52:07
    • 수정2021-10-15 18:08:53
    사회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이른바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습니다.

사세행은 오늘(15일)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이 의혹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공수처에 제출했습니다.

사세행은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문재인 정부 타격과 정치적 야망을 위한 공동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표적 감사와 보복성 수사를 강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에 고발을 사주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은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가 대검찰청에 전달된 당일 국민의힘이 고발장을 제출했는데, 시간적인 여건을 볼 때 검찰이 이 고발장을 작성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3일 “고발장에 실무자들의 실명이 언급됐는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