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업 규모 축소 묵살’ 의혹 제기
입력 2021.10.15 (19:14) 수정 2021.10.16 (02:40)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전국적 이슈인 대장동 개발 사업과 비슷한 형태로 진행되는 게 제주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입니다.

그런데 이 사업의 타당성을 검증한 용역진이 제주시에 사업 규모 축소를 건의했는데 행정당국이 묵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오등동 일대 76만 4천여 제곱미터 부지에 8천억 원이 투자되는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전체 사업 부지 가운데 약 12%인 9만 5천여 제곱미터에는 1,422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섭니다.

이 사업은 지난해 제주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가 타당성을 검증했고 문제가 없다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그런데 검증 당시 용역진이 사업 규모 축소를 건의했지만 제주시가 묵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아파트 세대 수를 줄여도 사업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용역진이 보고했지만 제주시가 묵살했다는 겁니다.

[홍명환/제주도의원 : "규모 축소를 건의했는데 그 이유도 설명했는데 시장께서 묵살하고 강행해서. 이 오등봉 사업의 몸통이 어떻게 보면 안동우 시장이 아니냐."]

안동우 시장은 건의 내용을 묵살한 적은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안동우/제주시장 : "용역진에서 내부 상황으로 기억으로는 2번 정도만 검토 보고를 받았지. 제가 그거에 대해서 뭐를 묵살하거나 뭐하거나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취재 결과, 용역진은 실제로 사업 규모 축소를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변 경관 등을 고려해 아파트 한 동당 한 개층 정도를 줄이더라도 사업성 확보가 가능하다는 내용을 안동우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겁니다.

여기에 공모에 참여한 7개 업체의 제안서를 심사한 위원 1명이 사전 타당성 검증 용역진에도 포함됐던 것이 확인되면서 셀프 검증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특히 제주경실련에 따르면, 아파트 건설로 5천억 원 이상의 막대한 이익을 개발사업자 측이 가져가게 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제주시는 개발사업자 측과 맺은 협약서에 수익률 8.9% 외에 초과이익에 대한 환수조항이 포함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지난 8월 실시계획 인가 고시로 토지 보상을 위한 감정 평가가 진행 중인 가운데, 여러 의혹이 여전히 제기되면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그래픽:서경환
  •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업 규모 축소 묵살’ 의혹 제기
    • 입력 2021-10-15 19:14:53
    • 수정2021-10-16 02:40:47
    뉴스7(제주)
[앵커]

최근 전국적 이슈인 대장동 개발 사업과 비슷한 형태로 진행되는 게 제주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입니다.

그런데 이 사업의 타당성을 검증한 용역진이 제주시에 사업 규모 축소를 건의했는데 행정당국이 묵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오등동 일대 76만 4천여 제곱미터 부지에 8천억 원이 투자되는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전체 사업 부지 가운데 약 12%인 9만 5천여 제곱미터에는 1,422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섭니다.

이 사업은 지난해 제주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가 타당성을 검증했고 문제가 없다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그런데 검증 당시 용역진이 사업 규모 축소를 건의했지만 제주시가 묵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아파트 세대 수를 줄여도 사업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용역진이 보고했지만 제주시가 묵살했다는 겁니다.

[홍명환/제주도의원 : "규모 축소를 건의했는데 그 이유도 설명했는데 시장께서 묵살하고 강행해서. 이 오등봉 사업의 몸통이 어떻게 보면 안동우 시장이 아니냐."]

안동우 시장은 건의 내용을 묵살한 적은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안동우/제주시장 : "용역진에서 내부 상황으로 기억으로는 2번 정도만 검토 보고를 받았지. 제가 그거에 대해서 뭐를 묵살하거나 뭐하거나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취재 결과, 용역진은 실제로 사업 규모 축소를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변 경관 등을 고려해 아파트 한 동당 한 개층 정도를 줄이더라도 사업성 확보가 가능하다는 내용을 안동우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겁니다.

여기에 공모에 참여한 7개 업체의 제안서를 심사한 위원 1명이 사전 타당성 검증 용역진에도 포함됐던 것이 확인되면서 셀프 검증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특히 제주경실련에 따르면, 아파트 건설로 5천억 원 이상의 막대한 이익을 개발사업자 측이 가져가게 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제주시는 개발사업자 측과 맺은 협약서에 수익률 8.9% 외에 초과이익에 대한 환수조항이 포함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지난 8월 실시계획 인가 고시로 토지 보상을 위한 감정 평가가 진행 중인 가운데, 여러 의혹이 여전히 제기되면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그래픽:서경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