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센터 ‘오거돈 성추행 2차 가해’ 김두관 징계 의견
입력 2021.10.15 (21:29) 수정 2021.10.1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뒤의 처리 문제, 짚어보겠습니다.

1년 반이 지났고, 그동안 피해자는 2차 피해를 호소하면서 민주당에 조치해달라고 거듭 요구해왔는데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이제야 첫 조치를 내놨습니다.

2차 가해를 이유로 김두관 의원과 변성완 전 부산 시장 권한 대행에 대한 징계를 당 윤리심판원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간 2차 피해를 호소해 온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피해자 측, 올 2월 민주당에 2차 가해에 대한 사과와 대안을 요구했습니다.

2차 가해자로는 6명을 지목합니다. 김두관 의원과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 대행, 사건 뒤 피해자에게 전화를 건 전 부산시 정무직 공무원 신 모 씨 등입니다.

성폭력사건대책위 측은 김두관 의원의 경우, SNS에 올린 글을 문제 삼았습니다.

지난해 4월,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느냐를 두고 논란일 때 올린 글인데, 후보를 내야 한다고 한 김 의원은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 이라고 적었습니다.

대책위 측은 성폭력 사건을 개인 문제로 치부하는 2차 가해라고 반발했지만, 이 글은 1년이 지나고 삭제됐습니다.

변성완 전 시장대행은 피해자 신변 보호에 적극적이지 않았다고 대책위는 지적했습니다.

이 문제 제기에,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첫 조치를 내놓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현재 당원이 아니라 징계가 불가한 3명을 제외하고, 김두관 의원, 변 전 시장대행 행동을 2차 가해로 판단했습니다.

심의위원들은 김 의원 발언이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고, 권력형 사건에 대해 본질을 가린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리고 당 윤리심판원에 두 사람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두관 의원 측은 당시 당 대변인 언급과 같은 내용을 밝힌 것이며, 그 내용이 2차 가해라는 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장인 권인숙 의원은 피해자 측 요구에 대한 결정이 늦어져 거듭 사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룹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심규일/영상편집:김형균
  •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센터 ‘오거돈 성추행 2차 가해’ 김두관 징계 의견
    • 입력 2021-10-15 21:29:07
    • 수정2021-10-15 22:03:26
    뉴스 9
[앵커]

이번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뒤의 처리 문제, 짚어보겠습니다.

1년 반이 지났고, 그동안 피해자는 2차 피해를 호소하면서 민주당에 조치해달라고 거듭 요구해왔는데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이제야 첫 조치를 내놨습니다.

2차 가해를 이유로 김두관 의원과 변성완 전 부산 시장 권한 대행에 대한 징계를 당 윤리심판원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간 2차 피해를 호소해 온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피해자 측, 올 2월 민주당에 2차 가해에 대한 사과와 대안을 요구했습니다.

2차 가해자로는 6명을 지목합니다. 김두관 의원과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 대행, 사건 뒤 피해자에게 전화를 건 전 부산시 정무직 공무원 신 모 씨 등입니다.

성폭력사건대책위 측은 김두관 의원의 경우, SNS에 올린 글을 문제 삼았습니다.

지난해 4월,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느냐를 두고 논란일 때 올린 글인데, 후보를 내야 한다고 한 김 의원은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 이라고 적었습니다.

대책위 측은 성폭력 사건을 개인 문제로 치부하는 2차 가해라고 반발했지만, 이 글은 1년이 지나고 삭제됐습니다.

변성완 전 시장대행은 피해자 신변 보호에 적극적이지 않았다고 대책위는 지적했습니다.

이 문제 제기에,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첫 조치를 내놓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현재 당원이 아니라 징계가 불가한 3명을 제외하고, 김두관 의원, 변 전 시장대행 행동을 2차 가해로 판단했습니다.

심의위원들은 김 의원 발언이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고, 권력형 사건에 대해 본질을 가린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리고 당 윤리심판원에 두 사람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두관 의원 측은 당시 당 대변인 언급과 같은 내용을 밝힌 것이며, 그 내용이 2차 가해라는 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장인 권인숙 의원은 피해자 측 요구에 대한 결정이 늦어져 거듭 사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룹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심규일/영상편집:김형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