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제역 꼼짝 마”…가축 감염병 실시간 관리 플랫폼 개발
입력 2021.10.15 (21:51) 수정 2021.10.15 (22:0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축사에서 사육되는 가축들의 건강과 질병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가축 전염병 발생 시 효과적인 대응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내 축산업은 대부분 밀집 방식으로 돼지나 닭 등을 사육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구제역 같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해 대규모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이 밀집 사육 방식에 따른 가축 감염병을 초기에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리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연구단이 개발한 플랫폼은 인공지능 센서를 이용해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비명 또는 기침 소리와 행동 변화 등 이상 징후를 빨리 감지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에 상용화된 기술보다 감도는 10배 높고 진단 시간은 절반 이하로 줄인 구제역 진단키트도 개발해 진단 정보를 실시간 전송할 수 있습니다.

[유한영/ETRI 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장 : "질병들을 조기에 감지함으로써 농가에도 어떻게 보면 도태되는 돼지를 최소화할 수 있고 이로 인해서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이점이 있을 것입니다."]

가축 감염병 통합관리 플랫폼은 현재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서 개방형 연구실 형태로 실증 연구가 진행돼 축산업계로부터 환영받고 있습니다.

[하태식/대한한돈협회 회장 : "빨리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해 주셨고, 그리고 지금 현재 부정확한 그런 부분을 보완해서 진단키트가 아주 좋아서 우리 산업에는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다 생각합니다."]

전자통신연구원은 돼지 구제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연구를 앞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다른 가축 감염병에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구제역 꼼짝 마”…가축 감염병 실시간 관리 플랫폼 개발
    • 입력 2021-10-15 21:51:54
    • 수정2021-10-15 22:05:00
    뉴스9(대전)
[앵커]

축사에서 사육되는 가축들의 건강과 질병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가축 전염병 발생 시 효과적인 대응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내 축산업은 대부분 밀집 방식으로 돼지나 닭 등을 사육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구제역 같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해 대규모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이 밀집 사육 방식에 따른 가축 감염병을 초기에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리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연구단이 개발한 플랫폼은 인공지능 센서를 이용해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비명 또는 기침 소리와 행동 변화 등 이상 징후를 빨리 감지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에 상용화된 기술보다 감도는 10배 높고 진단 시간은 절반 이하로 줄인 구제역 진단키트도 개발해 진단 정보를 실시간 전송할 수 있습니다.

[유한영/ETRI 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장 : "질병들을 조기에 감지함으로써 농가에도 어떻게 보면 도태되는 돼지를 최소화할 수 있고 이로 인해서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이점이 있을 것입니다."]

가축 감염병 통합관리 플랫폼은 현재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서 개방형 연구실 형태로 실증 연구가 진행돼 축산업계로부터 환영받고 있습니다.

[하태식/대한한돈협회 회장 : "빨리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해 주셨고, 그리고 지금 현재 부정확한 그런 부분을 보완해서 진단키트가 아주 좋아서 우리 산업에는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다 생각합니다."]

전자통신연구원은 돼지 구제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연구를 앞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다른 가축 감염병에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