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日 총리와 첫 통화…美 CIA 국장에는 “구체적 제안” 강조
입력 2021.10.15 (23:55) 수정 2021.10.16 (05: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신임 일본 총리와 오늘 저녁 첫 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극비리에 방한 중이던 번즈 미 CIA 국장도 만났는데 한미, 미일 간 동시다발적으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협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신임 일본 총리와의 첫 통화는 오늘 저녁 30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기시다 총리 취임 이후 11일 만입니다.

두 정상은 대북 공조를 강화하고, 한일 관계 역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가장 첨예한 문제인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입장 차가 나타났습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수 있도록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선, 한일 청구권 협정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또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분들이 납득하면서 외교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법을 찾아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이어 방한한 번스 미국 CIA 국장도 접견했습니다.

북한을 어떻게 대화 테이블로 나오게 하느냐를 두고 한미가 중점적으로 논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체제의 특수성을 설명하며, 미국의 대화 제안이 구체적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번스 CIA 국장에 이어, 다음 주엔 미국의 정보 수장인 헤인스 DNI 국장이 5개월 만에 다시 한국을 찾습니다.

지난 12일, 미국에서 한미 안보실장이 만나 협의를 한 데 이어, 미국 고위 정보 당국자들이 잇따라 한국을 찾고 있고, 동시에 미국에선 한미일 북핵 수석 대표 협의도 진행됩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이후 대화 재개를 위한 한미 양국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
  • 문 대통령, 日 총리와 첫 통화…美 CIA 국장에는 “구체적 제안” 강조
    • 입력 2021-10-15 23:55:17
    • 수정2021-10-16 05:09:00
    뉴스라인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신임 일본 총리와 오늘 저녁 첫 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극비리에 방한 중이던 번즈 미 CIA 국장도 만났는데 한미, 미일 간 동시다발적으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협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신임 일본 총리와의 첫 통화는 오늘 저녁 30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기시다 총리 취임 이후 11일 만입니다.

두 정상은 대북 공조를 강화하고, 한일 관계 역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가장 첨예한 문제인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입장 차가 나타났습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수 있도록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선, 한일 청구권 협정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또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분들이 납득하면서 외교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법을 찾아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이어 방한한 번스 미국 CIA 국장도 접견했습니다.

북한을 어떻게 대화 테이블로 나오게 하느냐를 두고 한미가 중점적으로 논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체제의 특수성을 설명하며, 미국의 대화 제안이 구체적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번스 CIA 국장에 이어, 다음 주엔 미국의 정보 수장인 헤인스 DNI 국장이 5개월 만에 다시 한국을 찾습니다.

지난 12일, 미국에서 한미 안보실장이 만나 협의를 한 데 이어, 미국 고위 정보 당국자들이 잇따라 한국을 찾고 있고, 동시에 미국에선 한미일 북핵 수석 대표 협의도 진행됩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이후 대화 재개를 위한 한미 양국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강희준/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