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울산도 거리두기 2주 연장…10명이 자정까지 가능
입력 2021.10.15 (23:58) 수정 2021.10.16 (02:56)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방역 지침 조정안에 따라 울산시도 지금의 거리두기 3단계를 이달말까지 2주 더 연장합니다.

다만, 사적 모임 제한 등 일부 방역 수칙은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달 두 번의 대체공휴일 연휴에도 울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입니다.

지난 한 주 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0.3명, 인구 10만 명 당 0.9명으로 거리두기 1단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울산시 방역당국은 정부 방침에 따라 현행 3단계인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권영삼/울산시 재난관리과 사무관 : "전국의 유행 상황과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위한 중대본 방침에 따라 3단계를 유지하면서…."]

다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을 감안해 백신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 모임 기준 등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 통제관 : "3단계인 비수도권도 미접종자는 4인까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여 총 10인까지 가능하도록 하였습니다."]

결혼식은 식사 제공 여부에 관계없이 최대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고, 대면 예배 허용 인원도 좌석 수의 30%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숙박시설의 객실 운영 제한이 사라지고 헬스장 등 체육시설에서의 샤워실 이용도 가능해집니다.

밤 10시까지인 식당과 카페의 영업도 자정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1년 넘게 이어진 영업제한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은 기대감을 드러냅니다.

[오동엽/우동집 운영 : "대가족끼리 오시면 예약을 못 하고 그런 것도 많았는데 10명으로 늘어나면 많은 분이 다 같이 와서 식사를 즐길 수 있으니까…."]

방역 당국은 남은 10월이 일상으로 가는 첫 걸음을 떼기 위한 마지막 고비라며 백신 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동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울산도 거리두기 2주 연장…10명이 자정까지 가능
    • 입력 2021-10-15 23:58:30
    • 수정2021-10-16 02:56:01
    뉴스9(울산)
[앵커]

정부의 방역 지침 조정안에 따라 울산시도 지금의 거리두기 3단계를 이달말까지 2주 더 연장합니다.

다만, 사적 모임 제한 등 일부 방역 수칙은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달 두 번의 대체공휴일 연휴에도 울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입니다.

지난 한 주 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0.3명, 인구 10만 명 당 0.9명으로 거리두기 1단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울산시 방역당국은 정부 방침에 따라 현행 3단계인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권영삼/울산시 재난관리과 사무관 : "전국의 유행 상황과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위한 중대본 방침에 따라 3단계를 유지하면서…."]

다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을 감안해 백신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 모임 기준 등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 통제관 : "3단계인 비수도권도 미접종자는 4인까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여 총 10인까지 가능하도록 하였습니다."]

결혼식은 식사 제공 여부에 관계없이 최대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고, 대면 예배 허용 인원도 좌석 수의 30%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숙박시설의 객실 운영 제한이 사라지고 헬스장 등 체육시설에서의 샤워실 이용도 가능해집니다.

밤 10시까지인 식당과 카페의 영업도 자정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1년 넘게 이어진 영업제한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은 기대감을 드러냅니다.

[오동엽/우동집 운영 : "대가족끼리 오시면 예약을 못 하고 그런 것도 많았는데 10명으로 늘어나면 많은 분이 다 같이 와서 식사를 즐길 수 있으니까…."]

방역 당국은 남은 10월이 일상으로 가는 첫 걸음을 떼기 위한 마지막 고비라며 백신 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동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