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영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다시 가동하도록 집중 노력”
입력 2021.10.16 (11:36) 수정 2021.10.16 (11:44)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오늘(16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다시 가동할 수 있도록 집중된 노력과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통일부와 강원도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 ‘강원도민, 평화를 말하다’에 참석해 “정부는 신중하고 차분하게 한반도의 정세를 살피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이루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2019년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남북·북미 간 대화는 꽤 오랜 시간 멈춰 있었다”며 “그러나 지난 4일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이 복원되면서 남북이 대화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여건을 마련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달 말 G20 정상회의에서, 또 오는 12월 남북 기본합의서를 채택한 지 30주년이 되는 시간에서, 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통해서 남북관계 회복과 새로운 평화 도약의 계기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토론회에는 강원 도민 100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다시 가동하도록 집중 노력”
    • 입력 2021-10-16 11:36:52
    • 수정2021-10-16 11:44:31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오늘(16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다시 가동할 수 있도록 집중된 노력과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통일부와 강원도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 ‘강원도민, 평화를 말하다’에 참석해 “정부는 신중하고 차분하게 한반도의 정세를 살피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이루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2019년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남북·북미 간 대화는 꽤 오랜 시간 멈춰 있었다”며 “그러나 지난 4일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이 복원되면서 남북이 대화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여건을 마련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달 말 G20 정상회의에서, 또 오는 12월 남북 기본합의서를 채택한 지 30주년이 되는 시간에서, 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통해서 남북관계 회복과 새로운 평화 도약의 계기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토론회에는 강원 도민 100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