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마민주항쟁 42주년…與 “4기 민주정부 세우겠다” 野 “착한 독재 우려”
입력 2021.10.16 (15:20) 수정 2021.10.16 (15:24) 정치
여·야가 오늘(16일) 부산과 마산의 시민과 학생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 42주년’을 맞이해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며 각각 내년 대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오늘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써왔다”며 “이제 국민의 선택에 의해 대한민국의 미래 방향을 결정하는 대선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도구로써 다시 한번 국민의 선택을 받아 4기 민주 정부를 세우고, 국민이 명령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희생자들 명예 회복과 보상을 위해서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자유를 지키겠다”며 “오늘날 신권력은 ‘언론중재법’, ‘선택적 방역지침’과 같은 법의 가면을 쓴 교묘한 방식으로 진화했다”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공동체를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는 국민’을 운운했다”며 “권력이 공동체를 앞세워 시민의 권리를 제한하고 불편을 강요했던 과거가 바로 지난 독재의 요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권력에 취해 ‘내가 하면 착한 독재’라는 내로남불식 타락에 빠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진정한 시민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마민주항쟁 42주년…與 “4기 민주정부 세우겠다” 野 “착한 독재 우려”
    • 입력 2021-10-16 15:20:38
    • 수정2021-10-16 15:24:19
    정치
여·야가 오늘(16일) 부산과 마산의 시민과 학생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 42주년’을 맞이해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며 각각 내년 대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오늘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써왔다”며 “이제 국민의 선택에 의해 대한민국의 미래 방향을 결정하는 대선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도구로써 다시 한번 국민의 선택을 받아 4기 민주 정부를 세우고, 국민이 명령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희생자들 명예 회복과 보상을 위해서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자유를 지키겠다”며 “오늘날 신권력은 ‘언론중재법’, ‘선택적 방역지침’과 같은 법의 가면을 쓴 교묘한 방식으로 진화했다”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공동체를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는 국민’을 운운했다”며 “권력이 공동체를 앞세워 시민의 권리를 제한하고 불편을 강요했던 과거가 바로 지난 독재의 요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권력에 취해 ‘내가 하면 착한 독재’라는 내로남불식 타락에 빠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진정한 시민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